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4℃
  • 구름조금강릉 2.1℃
  • 흐림서울 0.2℃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조금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3.1℃
  • 구름많음고창 2.2℃
  • 흐림제주 6.6℃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4.4℃
  • 구름조금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회복 추세에도…경기도민 10명 중 4명 ‘우울’

도, ‘코로나19에 대한 경기도민 인식변화 조사’ 진행
‘우울군’ 비율 41.9%…관련 조사 중 가장 높게 나와
전문 도움 필요 ‘심한 울분’ 상태도 16.7%로 상승세

 

코로나19 완화로 일상이 회복 국면을 맞이했지만 경기도민 10명 중 4명은 우울군으로 집계되는 등 심리 건강이 취약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 연구팀은 지난 9월 초 도내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대한 경기도민 인식변화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자가우울척도 기준 10점 이상(우울군)의 비율이 41.9%로 관련 조사 중 가장 높게 나왔다고 28일 밝혔다.

 

앞선 조사에서는 2020년 7월 29.2% 이후 10월 28.2%, 2022년 1월 25.1%로 하락추세였으나 이번 조사에서 다시 상승한 것이다.

 

전문적 도움이 필요한 ‘심한 울분’ 상태도 16.7%로, 역시 2022년 1월 13.1%보다 높아졌다.

 

이 같은 결과를 보면 도민 심리 건강 상태는 코로나19 일상 회복 인식도가 높아졌는데도 오히려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민의 일상 회복 수준을 100점 만점으로 봤을 때 이번 점수는 62.7점이었으며, 2020년 5월 동일 문항을 적용한 조사 이후 가장 높았다.

 

이전까지는 2020년 5월 53.9점, 7월 51.8점, 10월 48.2점, 2022년 1월 47.2점 등 코로나19 장기화로 하락 추세였다.

 

일상 회복 점수는 소득이 낮을수록 더 낮았는데, 월평균 가구소득 100만 원 미만은 55.7점, 100만~200만 원 미만은 56점으로 평균을 크게 밑돌았다.

 

‘거리두기가 해제된 상황에도 코로나19 재유행을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 응답자는 46.1%로 그렇지 않은 응답자(20.4%)에 비해 2.3배 많았다.

 

또 ‘우리 사회에서 코로나19가 통제와 관리 가능한 위험이 될 것이라고 믿는’ 응답자(43.6%) 역시 그렇지 않은 응답자(21.8%)에 비해 2배 많았다.

 

‘내가 확진(또는 재확진)될까 두렵다’는 질문에 51.0%가 동의했는데, 이는 올해 1월 조사 54.2%보다 소폭 낮아졌다.

 

반면 ‘내가 확진자가 될 경우 주변으로부터 비난이나 피해를 받을까 두렵다’는 낙인 두려움 문항에 동의하는 응답자는 28.8%로, 올해 1월 조사 55.1%보다 대폭 감소하며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아울러 ‘앞으로 5년 이내 코로나19 같은 또 다른 감염병이 나타날까 두렵다’는 문항에는 63.8%가 동의했다.

 

류영철 도 보건건강국장은 “신종 감염병에 대한 철저한 준비로 도민들이 안전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 여전히 심리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을 적극적으로 찾아내고 도움을 드릴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도가 ㈜케이스탯에 의뢰해 웹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자료는 성별, 연령별, 지역별 비례 권역 할당 및 체계적 추출법 방식으로 수집했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는 ±3.1%p다.

 

[ 경기신문 = 김기웅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