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8℃
  • 구름많음대구 5.1℃
  • 흐림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6.7℃
  • 흐림부산 8.4℃
  • 맑음고창 1.4℃
  • 제주 8.5℃
  • 맑음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0.8℃
  • 구름조금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제 6.6℃
기상청 제공

與, 이상민 해임건의안 발의에 “차라리 광화문에 방석 깔고 앉는게…”

"野, 이재명 지키기 위한 '인질정치' 빗나가는 법 없다"
국정조사 불참 가능성 시사…"이런 국조, 아무 의미 없어"

 

국민의힘은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발의하자 “오늘로서 민주당은 협치와 민생을 땅에 묻었다”고 비난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주당이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 결정에 대해 “이재명 대표를 지키기 위한 ‘인질정치’는 예상을 빗나가는 법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대변인은 “이제 민주당에게 국정조사라는 단어는 위선과 같은 말이 됐다. ‘해임건의안’은 출출하면 꺼내먹는 간식거리”라고 비꼬았다.

 

그는 “이런 국정조사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대책은 차라리 광화문에 나가서 방석 깔고 앉아 국정조사 하는 것이 훨씬 더 솔직한 모습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조 기간 내내 무엇 하나 제대로 밝히지도 못하면서 호통만 치다 끝날 것이다”며 “그러다 이 사람 저 사람 물러나라고 겁박하며 광화문 거리로 뛰쳐나갈 것”이라고 했다.

 

장 대변인은 “민주당은 합의 정신을 먼저 파기하고 제대로 된 조사를 시작도 하기 전에 ‘보나 마나 국정조사’로 만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