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0.5℃
  • 구름많음대전 -0.3℃
  • 구름많음대구 4.2℃
  • 구름많음울산 4.1℃
  • 구름많음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7.2℃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0.5℃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2℃
  • 흐림강진군 3.2℃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신빙속여제’ 김민선, 4대륙선수권서 우승

김민선, 경기장 최고 기록 세우며 일본 선수 따돌려
월드컵 1·2차 대회 이어 3개 대회 연속 금메달 행진

 

‘여자 빙속 새로운 여제’ 김민선(의정부시청)이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3개 대회 연속 금빌 레이스를 펼쳤다.


김민선은 3일 캐나다 퀘벡의 글라세스 센터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여자 500m에서 38초141의 트랙 레코드(경기장 최고 기록)를 세우며 고나미 소가(38초519)와 유키노 요시다(38초556·이상 일본)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7조 인코스에서 스타트를 끊은 김민선은 첫 100m를 전체 4위 기록인 10초68에 끊었지만,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김민선은 지난 달 월드컵 1차 대회와 2차 대회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데 이어 이번 대회까지 3개 대회 연속 정상에 오르며 ‘신빙속여제’에 등극했다.


2차 월드컵 이후 한국에서 컨디션을 조절했던 김민선은 4대륙선수권대회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이밖에 남자 5000m에서는 이승훈(IHQ)이 6분23초364로 비타리 크시코레프(카자흐스탄·6분22초815)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남자 팀 스프린트에서도 김준호(강원도청), 김태윤(서울시청), 박성현(강원일반)이 팀을 이뤄 1분21초252로 캐나다(1분20초596)에 이어 준우승했다.


한편 남자 500m에서는 김준호가 34초978의 기록으로 3위에 입상했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아시아, 아메리카,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선수들이 출전하는 메이저 빙속 대회로 2019~2020시즌에 시작된 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년 연속 취소됐다가 올 시즌 재개됐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