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7℃
  • 흐림강릉 31.9℃
  • 흐림서울 29.1℃
  • 흐림대전 26.3℃
  • 대구 28.4℃
  • 울산 26.5℃
  • 광주 23.9℃
  • 부산 24.2℃
  • 흐림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8.9℃
  • 구름많음강화 27.9℃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9.8℃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인천서 ‘응급실 뺑뺑이’ 5년간 795건…원인 1위 병상 부족

전문의 부재, 환자‧보호자 변심, 의료장비 고장 순

인천에서 지난 5년간 119구급대 재이송이 795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최혜영 국회의원(민주‧비례)이 소방청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인천에서 발생한 119구급대 재이송은 795건이었다.

 

이 가운데 1차 재이송은 724건, 2차 재이송은 71건으로 집계됐다.

 

재이송 원인으로는 병상 부족이 202건으로 가장 많았다. 병상 부족은 응급실이 146건, 입원실이 35건, 중환자실이 18건으로 뒤를 이었다.

 

병상 부족 다음으로 재이송이 가장 많이 발생한 원인은 전문의 부재로 모두 198건이었고, 환자‧보호자 변심은 29건, 의료장비 고장은 17건이었다.

 

지난 2022년 한 해에만 인천에서는 119구급대 재이송은 264건이었다. 이중 1차 재이송은 254건, 2차 재이송은 10건인 것으로 집계됐다.

 

재이송 원인 중 가장 많은 것은 병상 부족으로 모두 72건이었다. 병상은 응급실 부족이 53건으로 가장 많았고, 입원실 14건, 중환자실 4건이었다.

 

일명 응급실 뺑뺑이라고도 불리는 119구급대 재이송은 최근 대구 10대 추락사고 환자에 이어 경기도 용인 70대 교통사고 환자 사건까지 연이어 발생하며 국민들의 응급의료체계 우려가 높아졌다.

 

최 의원은 “보건복지부는 지난 3월 권역 응급의료센터 등 인프라 구축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지만 시설만 늘리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우선 의료인력 확보부터 시급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응급의료체계 관계부처가 함께 어느 단계에서 문제가 발생하는지 파악해 실효성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지현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