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0.8℃
  • 흐림강릉 23.1℃
  • 구름많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0.6℃
  • 흐림대구 26.0℃
  • 흐림울산 24.9℃
  • 구름조금광주 30.3℃
  • 흐림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6.4℃
  • 제주 26.0℃
  • 구름많음강화 29.2℃
  • 구름조금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30.0℃
  • 구름많음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인천시, 부영에 아파트 조기 착공 특혜?…“송도 테마파크 토양오염 정화 시 도시개발 조건 완화”

시 “부영과 대우자판 도시개발사업 정상화 협의”
실무논의 후 이달 중순쯤 MOU 체결 계획

 

2015년 3.3㎡ 당 100만 원을 주고 송도 옛 대우자동차판매 부지 일대를 사들인 ㈜부영주택의 사업성 확보를 위해 인천시가 팔을 걷었다. 시는 축소된 테마파크사업 계획을 수용하고, 도시개발사업 인가 요건도 완화시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선(先) 테마파크, 후(後) 도시개발’이라는 큰 틀이 흔들리고 있는 꼴이다. ‘사업 정상화’라는 시의 명분이 ‘민간사업자만 배불리는 특혜’라는 지적을 해소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있다. 일각에서는 최근 특수 관계가 된 시와 부영의 밀실 논의를 비난하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10년 지지부진 사업 정상화위해 인가 요건 완화?

 

6일 시에 따르면 최근 이행숙 문화복지정무부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들은 부영 이중근 회장을 만나 테마파크·도시개발사업의 정상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이달 중순 맺기로 했다.

 

MOU 내용은 나오지 않았지만 도시개발사업 인가요건을 완화하겠다는 게 뼈대다.

 

이 부시장은 “부영이 사업 예정지에 서식하는 맹꽁이를 이전하고 토양오염 정화를 시작하는 성의를 보이면 도시개발사업 인가요건을 완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인가요건 완화 시기는 토양오염 정화를 시작하는 순간이 아닌 정화 작업이 끝나기 3개월쯤 전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충진 시 문화체육관광국장도 “전체적 틀에서 테마파크사업과 도시개발사업을 정상 추진하기로 협의했다”며 “시장원리에 따라 단계적으로 인가요건을 조정 해줘야 부영에서 사업을 할 수 있지 않겠나. MOU의 세부 내용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결국 시는 이번 MOU를 통해 부영이 사업을 조속히 추진할 수 있도록 아파트 착공 시점을 테마파크 착공 전으로 앞당기는 혜택을 줄 전망이다.

 

부영은 지난 2015년 10월 도시개발사업과 송도테마파크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옛 대우자동차판매 부지인 연수구 동춘동 907(53만 8600㎡)과 911(49만 8833㎡) 일대를 3150억 원을 들여 샀다.

 

당시 시는 도시개발사업을 인가하면서 ‘테마파크사업 완공 3개월 전에는 도시개발사업 용지 내 공동주택 착공·분양을 할 수 없다’는 단서 조항을 달았다.

 

하지만 10년 가까운 부영의 시간 끌기가 수익사업을 억제하던 시의 마지막 안전 장치를 풀게한 셈이다.

 

▲특혜의혹 해소할 장치 마련과 주민의견 반영 우선돼야

 

과거 비위생매립지였던 테마파크사업 땅 가운데 77%(38만 6449㎡)에는 각종 산업폐기물 수십만 톤이 매립돼 있다.

 

막대한 토양오염 정화비용 탓에 부영은 사업을 미뤄왔고, 도시개발사업의 인가기한도 여섯 차례나 연기됐다.

 

토양오염 정화명령을 이행하지 않던 부영은 연수구와 소송까지 치르면서 시간을 끌었다. 또 시가 지난 2018년 테마파크사업을 추진하지 않는 부영에게 사업 실효를 알렸지만, 부영은 행정소송으로 맞섰고 끝내 승기를 가져왔다.

 

갑과 을이 뒤바뀌면서 옛 대우자판 땅은 계속 빈 땅으로 방치됐다. 시간이 지체되는 사이 부영이 지난 2015년 3150억 원을 주고 산 대우자판 땅의 가치는 현재 8000억 원대로 올랐다.

 

인천시민만 속이 타고 부영 입장에서는 손해 볼 것이 없는 셈이다.

 

부영은 도시개발사업의 전제조건인 테마파크의 규모마저 축소했다. 당초 계획한 25종의 놀이기구와 정원 6곳 등을 도시공원형 테마파크와 온실수목원으로 바꿨다.

 

사업 예정지 주변에 아파트가 많이 들어서 소음 유발 시설을 지을 수 없다는 이유지만 사실상 비수익 시설의 사업비를 최대한 아끼기 위한 변경이 아니냐는 게 주민들의 목소리다.

 

채희동 연수구 원도심총연합회 공동대표는 “주민들과 간담회나 토론회 한번 없는 상태에서 인천시가 부영과 밀실 논의를 했다는 것부터 문제”라며 “테마파크사업이나 이에 준하는 규모의 시설의 착공이 담보되지 않은 상태에서 아파트부터 허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직 중앙정부 공무원이 최근 부영그룹의 회장으로 갔고, 부영 송도타워에는 시가 유치한 재외동포청이 들어갔다. 시와 부영의 깊은 관계는 주민들도 다 아는 사실”이라며 “아파트를 짓고 생기는 수익으로 추후에 테마파크를 만들겠다는 식의 사업으로 흘러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