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3℃
  • 흐림강릉 28.7℃
  • 구름많음서울 33.4℃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4℃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4.5℃
  • 흐림제주 22.7℃
  • 구름많음강화 29.0℃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5.0℃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우희종의 '생명'] 핵전쟁 광기와 언론의 나태

 

현 정부 들어서서 그동안 거리가 있던 미군의 핵잠수함들이 속속 국내에 들어와 군사 훈련에 동참하고 있다. 지난 달 재래식 순항미사일 장착의 핵잠수함인 미시간함(SSGN-727)에 이어, 7월 18일에는 핵탄두 탑재의 핵추진 탄도유도탄잠수함인 켄터키함(SSBN-737)이 부산에 입항했다. SSBN이 기항한 것은 1981년 이후 42년 만이다.

 

이는 지난 4월 한미 두 대통령의 회동 후 있었던 ‘워싱톤 선언’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 “한미 양국은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하며”라는 표현에 있듯이 미국의 대중국 봉쇄를 위해 남한을 미국의 핵 전초 기지로 강화하는 내용의 선언문에는 ‘향후 예정된 미국 전략핵잠수함의 한국 기항을 통해 증명되듯, 한국에 대한 미국 전략자산의 정례적 가시성을 한층 증진시킬 것’이란 표현이 명시되어 있다.

 

SSBN은 지난 3월 ‘자유의 방패’ 연합 훈련 중에 한반도에 왔던 B-1B 등의 전략폭격기 및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함께 미국의 ‘핵 3축’이다. 하늘은 물론 지난 81년 이후 처음으로 바다를 통해 한반도에 핵을 공식으로 가지고 온 셈이다.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폭 1000배 이상의 위력을 지닌 켄터키함이 부산에 입항하자, 우크라이나에서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은 즉시 켄터키함을 방문했고, 심지어 ‘우방국 대통령으로서는 제가 처음으로 SSBN을 방문하게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측 인사들에게 감사마저 표시했다.

 

이처럼 전략핵잠수함이 국내에 들어 온 것을 환영하는 대통령의 모습은 한국전쟁 당시 이승만 대통령이 원폭 투하를 추진하던 맥아더 사령관의 후임자인 매튜 리지웨이 사령관에게 ‘왜 원자폭탄을 사용하지 않냐’고 질문한 것을 떠오르게 한다. 핵 사용이 남기는 치명적인 폐해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정치권력자들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작년에 있었던 ‘비질런트 스톰’ 한미연합훈련 당시 그동안 한반도 핵 사용을 거론하지 않던 북한도 ‘특수한 수단’이라는 표현으로 핵 대응을 언급했다. 이 상황에서 과연 우리는 무엇을 위해 미군의 전략핵잠수함을 환영해야 하는 것일까.

 

특히 전략핵잠수함 국내 입항에 대한 국내 언론의 무감각은 도를 넘는다. 막강한 위력을 거론하면서 북 초토화 등을 말한다. 전쟁의 참혹함은 물론, 그것이 북에 떨어지건 남에 떨어지건 원폭 폐해로 인해 남북 모두 공멸임을 외면한다. 비록 북에 대한 심리적 거리감은 멀더라도 핵 영향의 지리적 요소는 무시할 수 없다. 북이 초토화되는 핵 사용은 자동차로 몇 분 거리에 있는 서울 역시 핵 영향으로 초토화된다. 이는 주변국의 객관적 시료 채취와 검증을 거부한 채, 특정 기구 검증만으로 생태계와 미래세대에 치명적 영향을 남길 후쿠시마 핵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국내 언론의 나태한 모습과 다르지 않다. 한반도 평화와는 거리가 먼 전쟁광에 가까운 대통령 모습과 함께, 비판 정신이 있어야 할 언론조차 아무 생각 없는 것을 보는 것은 분단국가의 국민으로서 참담할 뿐이다. 광기는 나태함을 먹고 자란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