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흐림동두천 29.0℃
  • 흐림강릉 23.3℃
  • 구름많음서울 30.9℃
  • 구름많음대전 29.0℃
  • 흐림대구 26.2℃
  • 흐림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8.9℃
  • 박무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1℃
  • 흐림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8.2℃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조금금산 30.5℃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서울-양평 고속道 “대안 없는 정치쇼” vs “의혹부터 풀어야”

6일 제37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의
이혜원 “양평군 패싱해놓고 유튜브서 정치쇼”
김동연 “의혹투성이 개정안 아닌 원안 신속히”
“북부특별자치도 주민투표, 내년 초 마지노선”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이혜원(국힘·양평2) 도의원이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을 두고 언성을 높였다.

 

김 지사는 6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도정질의에서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이 정쟁의 대상이 돼선 안된다. 가장 빨리 하는 안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 지사는 “이 의원 의견처럼 빨리 추진됐으면 한다”면서도 “어느날 갑자기 노선이 변경됐고 아직 특정인 소유 토지와 연관돼있는 등 의혹이 남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혹투성이인 개정안으로는 빨리 추진할 수 없다. 왜, 누가 노선을 바꿨는지 정확한 답변이 없는지부터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 사람은 이날 서울-양양 고속도로 연결안에 대한 내용을 다루면서 과열 양상을 띠기도 했다.

 

이 의원은 ‘장기적으로 서울-양양 고속도로 연결을 고려했다’고 말한 기자회견에서의 김 지사 발언을 언급하면서 “양평군을 패싱하고 의회와 소통 없이 지사 혼자 결정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군민 의견을 청취하지 않고 함부로 발언한다는 것이 우려스럽다”고 비판했고 “동의할 수 없다”며 반박하는 김 지사의 답변을 막고 질문을 이어갔다.

 

또 “김 지사는 양평은 찾지 않으면서 유튜브 라이브방송은 열심히 한다. 해답을 떠나 대안도 없는 무의미한 정치쇼”라고 했고 김 지사는 “말이 지나치다”고 받아쳤다.

 

김 지사는 “원안 추진을 통해 6번 고속도로나 양양 고속도로와의 연결을 통해 경기 동북부권 교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도정질의에서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배경과 비전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김 지사는 이용욱(민주·파주3) 도의원 질문에 “70년 동안 정부 정책과 지리적 여건으로 중복 규제를 받은 북부지역 주민들에 대한 보상 차원에서 꼭 만들어야 한다. 북부지역은 360만 인력과 잘 보존된 생태계 자원으로 성장 가능성이 풍부하다”고 밝혔다.

 

이어 “설치를 위해 국회와 비공식적으로 여러 차례 소통을 했다. 행안부와는 실무적으로 논의하고 있고 가능한 이달 내로 주민투표를 요청할 계획”이라며 “구체적인 비전을 이달 말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추진을 위한 인력계획은 내년 1년으로 보고 있다. 가장 근사한 인구의 도가 경남인데 공무원 수가 2600명이다. 경기북부특별자치도에는 2700명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출범 가능성에 대해선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21대 국회 끝나기 전 법을 통과시키는 것”이라며 “이달 내 주민투표 요청하면 내년 2월 9일을 마지노선으로 내년 초 주민투표가 가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 경기신문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