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4.9℃
  • 흐림대전 3.9℃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6.3℃
  • 흐림광주 5.6℃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한국전력, 8년 10개월여만에 시즌 6연승 질주

한전, KB손보와 홈 경기서 세트 점수 3-0 완승
타이스, 임성진, 서재덕 등 삼각편대 맹활약

 

프로배구 남자부 수원 한국전력이 의정부 KB손해보험을 12연패로 몰아넣으며 8년 10개월여 만에 시즌 6연승을 내달렸다.


한국전력은 2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남자부 홈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점수 3-0(25-19 25-15 26-24)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한국전력은 지난 달 14일 안산 OK금융그룹전부터 6경기를 내리 승리하며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7승 6패, 승점 21점이 된 한국전력은 3위 삼성화재(승점 21·8승 4패), 4위 OK금융그룹(승점 21·8승 4패)에 이어 리그 5위에 자리했다.


반면 KB손보는 10월 17일 올 시즌 첫 경기에서 한국전력에 승리한 이후 12연패를 당하며 팀 최다 연패 타이기록 수렁에 빠졌다.

 

KB손보가 12연패에 빠진 건 2019∼2020시즌에 이어 두 번째다.


한국전력은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와 서재덕, 임성진이 다양한 공격 루트로 점수를 쌓으며 KB손보를 압박했다.


반면 KB손보는 외국인 선수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에게 의존하는 단조로운 플레이로 자멸했다.


한국전력은 1세트에서 베테랑 미들 블로커 신영석이 승부처마다 천금 같은 블로킹으로 비예나를 잡아내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13-10에서 신영석이 비예나의 공격을 막아 점수 차를 벌린 한국전력은 이후 타이스와 임성진, 서재덕 삼각편대가 강스파이크를 쏟아내며 1세트를 손쉽게 가져왔다.


2세트 들어 전의를 상실한 KB손보는 연거푸 범실을 저지르며 자멸했고 한국전력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한국전력은 13-9에서 상대 팀 연속 공격 범실 등을 합해 4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한국전력은 3세트에 반전을 노린 KB손보에 고전하며 세트 막판까지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한국전력에는 임성진이 있었다. 임성진은 23-23과 24-24 듀스에서 연거푸 중요한 공격을 성공했고 25-24에서 강서브를 날려 공격권을 가져온 뒤 타이스가 퀵 오픈을 성공하며 경기를 마무리 했다.


타이스는 서브 에이스 3개를 포함해 18득점 했고 임성진이 블로킹 4개 등 14득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KB손보의 팀 범실은 22개로 한국전력(10개)의 2배가 넘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