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
  • 흐림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3.1℃
  • 흐림울산 3.0℃
  • 광주 4.8℃
  • 흐림부산 3.9℃
  • 흐림고창 4.6℃
  • 제주 7.4℃
  • 구름조금강화 2.2℃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6℃
  • 흐림경주시 2.4℃
  • 구름많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연천 가죽제조공장 정화조서 80대 작업자 숨진 채 발견

홀로 정화조 청소 중 빠져 숨진 것으로 추정
타살 혐의점 없어…국과수 부검 등 조사 중

 

연천의 한 가죽 제조공장 정화조에서 80대 작업자가 숨진 채 발견되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연천경찰서는 4일 오전 2시 30분쯤 연천군 군남면 남계리의 한 가죽 제조공장 정화조에서 숨진 80대 작업자 A씨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인 지난 3일 오후 11시 30분쯤 “동료가 전화를 받지 않고 정화조에 털모자와 손전등이 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에 출동해 일대를 합동 수색했다.

 

이후 1.5m 깊이의 정화조의 폐수를 2시간가량 걸쳐 비우자 안에서 숨진 A씨를 발견할 수 있었다.

 

A씨는 홀로 정화조 청소 작업을 하던 중 빠져 숨진 것으로 보이며,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업장은 중대재해처벌 적용 대상 기업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것”이라며 “타살로 보이는 정황은 없지만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항수‧박진석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