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김포시가 배드민트협회에 지원해준 보조금… "임원들이 ‘카드깡’ 으로 썼다"

김포시체육회 정목 단체인 배드민턴협회의 특정 임원들이 선수 훈련비로 사용해야 할 보조금 등을 카드깡으로 횡령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19일 김포시체육회에 따르면 체육회는 배드민턴협회에 '2022년 경기도 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지역 배드민턴지도자 선수들에게 훈련 시 식사 등 부대 비용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689만 원에 이르는 체크카드를 발급해줬다.

 

하지만 배드민턴협회가 출전 지원금 중 일부를 호프 주점, 음식점 등에서 ‘카드깡’을 했다는 민원이 국민신문고에 올라왔다.

 

선수로 참여한 지도자 A 씨에 따르면 지난 2022년 8월 26일께 구래동 모 음식점에서 88만 3000원 상당의 식사를 한 것으로 카드 영수증이 발급됐으나 사실상 선수들은 식사한 적이 없다.

 

그는 또 이에 앞서 “8월 22일께 김포 월곶지역의 한 호프 주점에서 사용한 39만 8900원과 장기동 소재 음식점에서 사용한 21만 9490원도 선수들과는 전혀 관계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A 씨는 “당시 B 사무장을 통해 보조금 카드 사용 영수증을 확인한 결과 훈련 기간에 선수들에게 사용돼야 하는 식비 등을 횟집·식당 등에서 170여만 원을 ‘카드깡’ 한 것으로 밝혀졌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김포시 배드민턴협회장인 C 씨는 "8월 22일 추석을 앞두고 선수들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임원 10여 명과 호프집에서 사용한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카드깡으로 임원들이 일부 사용한 것을 나중에야 알았다"라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식사 용품 구입비 등을 사용할 수 있도록 카드를 발급해 준 김포시체육회 측은 "협회 측에 카드 거래명세서 등을 빠짐없이 제출하라고 통보한 상태"라며 "제출되는 대로 철저히 조사해 의혹이 사실이면 경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천용남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