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道, 기후동행카드 협조 지적한 오세훈에 “불필요한 혼란 야기”

“지역 특성 따라…정책이 정치가 돼선 안돼”
“기후동행카드 미참여, 시군 자율에 맡긴 것”
재정지원엔 선 그어…경기패스 추진의지 강조

 

경기도가 도내 일부 시군만 서울 기후동행카드에 참여하는 것을 두고 ‘경기도에서 도와주지 않는다’고 발언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은 22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서울시장은 경기도가 도와주지 않아 각 시군이 참여를 주저하고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하고 있다”고 일갈했다.

 

김 국장은 “지난달 22일 국토부와 경기도, 서울시, 인천시가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교통문제를 로컬문제로 인식하고 각 지역 특성을 반영해 시민중심 정책으로 다양한 선택지를 주자는 공동인식을 함께 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오세훈 서울시장은 공동기자회견에서의 발표 내용과는 다르게 도뿐 아니라 도내 여러 시군에 기후동행카드 사업의 참여를 종용하는 등 수도권 시민에게 불필요한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국장은 ‘정책의 정치화’를 우려하면서 지역의 자율권을 강조했다.

 

김 국장은 “수도권 3개 지자체가 각 지역민의 통행 특성에 맞는 교통비 지원 정책을 추진해나가야 한다. 도는 도민 통행 특성에 더 맞는 경기패스 사업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기후동행카드 사업 역시 서울시의 교통 특성과 교통 환경에 적합한 교통정책”이라며 “이는 지역 교통 특성을 반영한 지극히 당연한 정책적 결정이다. 정책이 정치가 돼서도 안 되고 될 수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는 5월 17개 시군에서는 K패스와 더불어 각 지역 특성에 따라 추가 혜택을 적용한 경기도 경기패스, 인천시 I-패스, 부산시 동백패스, 광주광역시 G-패스 등 정책을 설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국장은 “경기도 31개 시군의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는 도민 혜택 증진 차원에서 각 시군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12월 도는 시군의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에 대해 각 시군의 교통환경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자율적 판단에 맡긴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향후에도 자율적 판단에 맡길 것”이라고 했다.

 

도의 조율 의지를 묻는 질문에는 “실무적으로 각 시군 교통부서 관계자랑 얘기해보면 기후동행카드 혜택이 작을 것으로 보는 시군에서는 5월 경기패스가 빨리 시행되길 바라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도가 나서서 하라 마라하는 역할은 적절하지 않고 기후동행카드 미참여 시군은 자체적으로 판단해 결정한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도의 재정적 지원이 없어 기후동행카드 참여를 못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자체적으로 혜택이 적다고 판단해서 참여하지 않는 시군이 많다. 31개 시군 전체가 다 하는 사업이라면 당연히 지원하겠지만 자율적 판단으로 참여하는 사업에 도비를 지원할 수는 없다”고 일축했다.

 

앞서 전날 서울시의회 제322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 예산까지 써가면서 해주겠다고 공표했는데 도는 한푼도 낼 수 없으니 기초 지자체들이 돈이 있으면 들어가라는 입장이다. 사실상 도와주지 않는 셈”이라고 말했다.

 

현재까지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의사를 밝힌 도내 시군은 김포시, 군포시, 과천시 등이다.

 

[ 경기신문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