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1.6℃
  • 맑음강릉 30.0℃
  • 맑음서울 22.5℃
  • 맑음대전 25.3℃
  • 맑음대구 29.1℃
  • 맑음울산 23.0℃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1.7℃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24.8℃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8.8℃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프로농구 수원 kt소닉붐, 4강 PO 1차전 패배

창원 LG에 70-78 패배…허훈, 하윤기 각각 2득점 부진
에이스 패리스 배스 19점 올려지만 실책도 7개 저질러

 

프로농구 수원 kt소닉붐이 4강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창원 LG의 수비에 막히며 기선 제압에 실패했다.


kt는 16일 경남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PO 1차전 LG와 방문경기에서 허훈과 하윤기가 각각 2점에 그치는 부진 속에 70-78, 8점 차로 패했다.


이로써 6강 PO에서 조동현 감독이 이끈 울산 현대모비스를 3승 1패로 꺾은 정규리그 3위 kt(33승 21패)는 ‘쌍둥이 형’ 조상현 감독이 이끄는 LG에 첫 경기를 내줬다.


1997년 출범한 프로농구 역사를 보면 4강 PO에서 먼저 이긴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오를 확률은 78.8%(52차례 중 41회)였다.


정규리그에서 평균 86.6점, 6강 PO에서 85.5점을 올리며 공격력을 과시했던 kt는 이날 경기에서 정규리그 최소 실점(76.9점)팀인 LG의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


에이스 패리스 배스가 19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고 마이클 에릭(12점·8리바운드)과 문정현(10점)도 두자릿 수 득점을 올렸지만 허훈과 하윤기의 부진이 패배의 원인이 됐다.


kt는 1쿼터에 배스와 정성우의 3점슛에 에릭의 골밑 득점이 가세하며 22-18로 앞서갔다.


2쿼터들어 LG의 강한 압박수비에 고전한 kt는 전반 종료 2분여 전까지 리드를 이어갔지만 남은 시간 동안 이관희와 이재도에게 연속 3점포를 얻어맞으며 38-42, 4점 차로 역전을 허용했다.


kt는 전반 동안 배스가 13점을 올렸을 뿐 하윤기가 2점에 그쳤고 허훈은 무득점으로 고전했다.
kt는 3쿼터에도 LG의 강한 수비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3쿼터 시작 후 4분여 동안 배스가 2점을 올렸을 뿐 더이상 골을 넣지 못한 kt는 아셈 마레이, 이재도, 양홍석 등에게 연속 실점하며 쿼터 종료 5분여를 남기고 45-59, 14점 차로 뒤졌다.


이때까지도 득점이 없던 허훈은 3쿼터 5분35초 만에 LG 조상현 감독의 테크니컬 파울로 자유투를 던졌지만 이마저도 넣지 못했다.


쿼터 막판 허훈의 첫 득점과 문성곤의 미들슛이 터지며 54-65, 11점 차로 좁힌 kt는 4쿼터 초반 LG 이재도와 정인덕에게 연속 3점슛을 허용하며 57-75, 18점 차까지 뒤지며 패색이 짙어졌고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 최창진과 한희원의 연속 3점슛이 나왔지만 더이상 따라붙지 못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