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2.3℃
  • 박무서울 20.6℃
  • 맑음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많음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0.9℃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0.6℃
  • 흐림강화 16.2℃
  • 구름조금보은 20.2℃
  • 맑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1.9℃
  • 구름조금경주시 21.4℃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국무총리·비서실장 인선 안갯속…尹, 장고 돌입

대통령실, 시간적 여유 갖고 신중 판단
野인사 유력검토설에 이례적 공개 부인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총리와 비서실장 등의 인적 쇄신을 두고 장고에 들어갔다.

 

4·10 총선 참패 직후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대통령실 비서실장 등 국정운영의 핵심 인사들이 사의를 표명한 뒤로 후임 인선의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모든 일정을 최소화하며 적절한 인사를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비서실장 후보에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이정현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등이 지속적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인사청문회와 국회 임명 동의까지 거쳐야 하는 총리 인선에 대해선 쇄신과 소통의 의미가 반영된 인물을 막판까지 고심 중이며, 윤 대통령도 폭넓은 후보군을 추천받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공백을 메우기 위해 섣불리 후임 인선을 발표했다가 검증 과정에서 문제가 발견되거나 야권의 거센 반발을 사게 될 경우 정부의 쇄신 의지는 물론 국정 동력을 잃게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차기 총리 후보에는 국민의힘 권영세·주호영 의원,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등이 여전히 거론되고 있다. 다만 권 의원은 지난 15일 국회에서 이에 대해 “낭설”이라고 밝히며 일축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인선 및 대통령실 조직 개편이 당초 예상보다 늦어지는 것에 대해 시간적 여유를 가지며 언론을 통한 피드백 등을 감안해 신중히 판단하겠다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내에서는 야당과의 소통 확대와 협치 차원에서 야당 인사를 중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는 것으로 전해진다.

 

국회에서 가로막힌 주요 개혁과 국정과제 달성을 위해 야당과의 연대가 필수적인 상황에서 야당 인사 기용도 검토해 볼 만한 방안이라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 국무총리와 비서실장에 각각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이 유력 검토되고 있다는 사실이 보도되며 정치권이 술렁이기도 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내고 “박영선 전 장관,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 인선은 검토된 바 없다”며 이례적으로 공개 부인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