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1.4℃
  • 흐림강릉 22.4℃
  • 서울 22.8℃
  • 대전 22.4℃
  • 대구 22.8℃
  • 울산 22.8℃
  • 광주 24.2℃
  • 부산 23.2℃
  • 흐림고창 24.3℃
  • 제주 28.5℃
  • 흐림강화 22.5℃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3.6℃
기상청 제공

평택시 복지정책 돌연 중단… 관련 종사자들 반발

사회복지교육체험관 및 복지테마파크 조성사업
부지 선정·예산확보 어려움으로 2020년 돌연 중단

 

평택시가 추진했던 ‘사회복지교육체험관 및 복지테마파크 조성사업’이 부지 선정과 예산확보의 어려움으로 지난 2020년 돌연 중단되자 복지 관련 종사자들로부터 반발을 받고 있다.

 

29일 시는 지난 2018년부터 2025년까지 다양한 사회복지를 체험할 수 있는 교육 체험관 및 복지테마파크 조성을 정장선 평택시장 공약사업으로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시는 사회복지 인식 개선과 미래 복지 시민을 양성할 수 있는 연구교육기반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시민들에게 홍보까지 했다.

 

그러나 지난 2020년 6월 평택시장 공약사항 이행점검 보고회를 끝으로 ‘사회복지교육체험관 및 복지테마파크 조성사업’은 소리소문없이 막을 내렸다.

 

시는 당초 미군 무기고였던 알파탄약고 부지를 활용해 교육·전시·체험·문화 공간으로 사회복지교육체험관 및 복지테마파크 조성을 계획했으나, ‘사업의 효과 및 효율성에 대한 예측이 어렵다’며 돌연 중단 결정을 내렸다.

 

이 밖에도 시는 알파탄약고 부지를 이용해 복합 문화 공간을 조성할 계획을 세워 놓은 채 중복된 부지에 복지체험관 및 복지테마파크까지 조성하겠다고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시민사회단체들은 “정장선 시장은 공약 발표 이전에 사업 타당성부터 검토할 필요가 있었다”며 “반환도 받지 못한 알파탄약고 부지에 몇 가지 사업을 하겠다고 발표하는 것 자체가 졸속, 탁상행정의 표본”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평택시가 사람에 대한 복지 정책보다 반려동물에 대한 정책 추진에 더 신경 쓰는 것 같아 보인다”면서 “반려동물테마파크는 정상 추진하면서 복지테마파크를 중단한 것은 동물복지보다 사람복지가 밀린 꼴”이라고 꼬집었다.

 

이 과정에서 시는 정 시장 임기 내 사회복지교육체험관, 다시 말해 ‘VR체험관’을 설치하겠다고 사업 변경 계획을 발표했지만, 현재 이마저도 진행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 복지정책과 한 관계자는 “지금은 사회복지교육체험관 및 복지테마파크 관련 사업은 하지 않고 있으며, 유사한 사업 진행도 없는 상태”라며 “복지 관련 VR체험관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시는 사회복지교육체험관을 지난 2019년 벤치마킹과 기본계획 수립을 완료한 후 2021년 예산 확보, 2022년 착공에 들어가겠다고 구체적인 계획안까지 내놓으면서 복지 관련 종사자들에게 큰 기대를 모았다.

 

[ 경기신문 = 박희범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