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1℃
  • 구름조금강릉 30.9℃
  • 구름많음서울 33.0℃
  • 구름많음대전 32.3℃
  • 흐림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31.6℃
  • 구름많음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6.1℃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경기도청 노조, 각종 의혹·논란에 해명…“도 넘는 음해행위”

경기도청공무원노조, 전현직 간부 사이 갈등 격화
‘현직’ 강순하 위원장에 의혹 제기되자 입장 밝혀
“사실무근…잘못한 점 있다면 법적 책임 지겠다”

 

업무추진비 사적이용, 출장여비 부당수령 등의 의혹을 받는 현직 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강순하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16일 최근 자신과 관련한 여러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입장을 밝혔다.

 

강 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도가 넘는 음해행위로 저의 명예가 실추되고 노조의 신뢰마저 추락하는 현실을 보며 도저히 그냥 있을 수는 없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관련 경찰조사에 떳떳하고 성실하게 임해 노조의 신뢰를 회복하고 실추된 명예를 회복하겠다”며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법적, 도의적 책임을 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위원장을 포함한 현직 노조 간부들은 전임 노조 간부들과 업무추진비, 출장여비 사용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어왔다.

 

전임 노조 간부들은 강 위원장에 ▲업무추진비 사적이용 ▲출장여비 부당수령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강 위원장은 이에 대한 노조의 자체 회계감사에서 소명자료를 제출하지 못했고 전현직 간부들의 갈등은 격화됐다.

 

강 위원장은 소명자료 제출과 관련해 “노조에서 저에 대한 회계감사 사실을 말해주지 않았다. 지난달 10일 최초로 회계감사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았는데, ‘소명자료를 같은 달 12일까지 제출하라’는 전화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11일과 12일은 휴가가 예정돼 있었고 주말까지 겹치다 보니 소명자료를 제출하기엔 물리적으로 어려움이 있었다”고 해명한 뒤 “노조 위원장 선거기간(5월 20~28일) 이후인 6월 중 소명자료를 모두 제출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강 위원장은 자신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업무추진비는 기본적으로 조합원, 후원회원, 언론인, 타시도 노조와 간담회에서 주로 사용했다”고 반박했다.

 

또 “단순 고속도로 이용내역 등 증빙자료를 첨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출장여비) 부당수령이란 낙인을 찍었다. 증빙자료 미첨부가 정확한 표현”이라며 “3년 치 하이패스 내역 등 증빙자료를 확보해 놓고 있다”고 답했다.

 

[ 경기신문 = 나규항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