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21.3℃
  • 구름조금강릉 23.1℃
  • 맑음서울 24.9℃
  • 맑음대전 24.5℃
  • 맑음대구 25.2℃
  • 맑음울산 21.2℃
  • 맑음광주 25.1℃
  • 맑음부산 22.7℃
  • 맑음고창 20.2℃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7.8℃
  • 맑음보은 21.4℃
  • 맑음금산 22.6℃
  • 맑음강진군 21.4℃
  • 맑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느닷없이 경기도 때린 홍준표…“경기도 분도, 시대 역행” 주장

홍 시장, 경기북부특자도 계획 평가절하
‘도’와 ‘직할시’로 나뉘는 공약 서로 비교
“통폐합 통해 2단계 행정체계 만들어야”


홍준표 대구시장이 느닷없이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북부특자도)를 비판하고 나섰다. 

 

대구와 경상북도를 통합하는 ‘대구직할시’ 계획에 대해 “행정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소개하면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핵심 공약인 ‘북부특자도 설치’는 “시대 역행”이라고 평가 절하한 것이다. 

 

19일 경기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홍 시장은 전날(18일) 밤 자신의 SNS를 통해 대구·경북을 통합하는 대구직할시 계획을 설명하는 게시글을 올렸다. 

 

홍 시장은 “대구·경북이 통합해 500만 대구직할시가 되면 대구는 한반도 제2의 도시가 된다”며 “행정체제 개편 작업은 타 시도에서도 참고가 될 것이고 대한민국 전체 행정체계 개편의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계획을 통한 이점으로 “광역시와 국가가 바로 연결되는 2단계 행정체계가 되면 중복 기능의 기관들도 통폐합되고 복잡한 행정체계도 단순화 돼 행정의 효율성이 극대화된다”고 주장했다. 

 

반면 북부특자도 설치에 대해 홍 시장은 “3단계 행정체계 중에서 도는 이제 필요 없는 시대”라며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도’와 ‘직할시’로 나뉘는 서로의 공약을 비교해 자신의 대구직할시 계획의 필요성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시장은 “지방자치단체와 국가, 이렇게 2단계로 개편하면 되는데 지금 추진하고 있는 경기도 분도는 시대에 역행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경기도도 도를 없애고 인근 자치단체끼리 통폐합해 2단계 행정체계를 만드는 게 맞지 않나”라며 “그냥 불쑥 던진 화두가 아니고 오래전부터 생각해 오던 행정체계 개편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지사는 북부특자도 설치를 민선 8기 핵심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또 제22대 국회에서 1호 법안으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법’이 발의될 수 있도록 방안을 모색 중이다.

 

도는 북부특자도를 통해 경기북부 중첩 규제 해소와 지역 균형 발전을 동시에 이룰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연구원도 북부특자도 설치 시 2040년 기준 경기북부 지역내총생산(GRDP) 약 26조 원, 대한민국 국내총생산(GDP) 약 139조 원 증가 등의 기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 경기신문 = 나규항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