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맑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26.4℃
  • 구름조금서울 22.5℃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2.7℃
  • 흐림광주 20.4℃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18.2℃
  • 흐림제주 22.2℃
  • 구름조금강화 21.5℃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19.3℃
  • 흐림강진군 19.5℃
  • 구름많음경주시 22.4℃
  • 흐림거제 21.8℃
기상청 제공

민주 “하남 옹벽 붕괴 방치…김성수 도의원 행태 분노”

2016년 하남시 창우동 일대 옹벽 설치
법원 불법 판결·하남시 원상복구 명령
이달 초 철거 공사 합의 했지만 ‘지지부진’
“도민 책임져야 하는 도의원직 반납해라”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김성수(국힘·하남2) 경기도의원의 불법 건축물 논란에 대해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으면 압력 행사 의혹을 소상히 밝히고 지지부진한 옹벽 철거를 조속히 마무리하라”고 촉구했다.

 

최민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 도의원이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구조물을 철거하지 않고 버티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김 도의원은 지난 2016년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하남시 창우동 그린벨트 부지에 전기차 충전소를 위한 옹벽을 설치했지만, 법원은 이를 불법으로 판단했고 하남시로부터 원상복구 명령도 받은 것으로 알려진다.

 

최 대변인은 “김 도의원은 최근까지도 시의 명령을 무시하며 버텼고, 지난해 7월에는 옹벽이 무너져 농가를 덮쳤는데도 9개월째 붕괴 현장을 방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도의원은 이달 초 하남시와 옹벽 철거 공사를 시작하기로 협의했지만 여전히 지지부진한 것으로 전해진다.

 

최 대변인은 “김 도의원은 하남 시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자신의 이익과 재산이 더 소중하냐”며 “그렇다면 당장 경기도민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 도의원직을 반납하라”고 지적했다.

 

또 “더욱 김 도의원은 해당 부지와 관련해 시청 고위 관계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압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로 경찰 고발까지 당했다”고 언급했다.

 

최 대변인은 “도의원직을 방패 삼아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험에 빠트리는 행동을 서슴지 않고 자신의 재산만을 지키려는 김 도의원의 행태에 분노한다”고 힘줘 말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