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6℃
  • 흐림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8℃
  • 흐림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30.3℃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31.2℃
  • 흐림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여야 원내대표 신경전…“최소한의 방어권” vs “국민 상대 전쟁 선포”(종합)

尹 대통령, 채상병특검법 거부권 재가
국힘, 여소야대 상황 속 당위성 강조
민주 “모든 방안 강구해 총력 대응”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채상병특검법 거부권을 행사한 가운데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를 두둔,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강하게 반발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소야대 상황에서 야당이 일방적 독주를 하고 입법 권한을 남용해 행정부의 권한을 침해할 경우 최소한의 방어권이 재의요구권”이라고 밝혔다.

 

그는 “채상병특검법은 수사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우선”이라며 “헌법에 보장된 권리로, 대통령제 국가에서는 견제와 균형을 위한 수단”이라며 거부권 행사의 당위성을 피력했다.

 

추 원내대표는 “왜 수사 중인 사건을 가지고 정쟁에 몰두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앞으로는 대화와 타협의 정신에 따라 여야 합의가 이뤄짐으로써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일이 없는 국회를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와 관련해 “기어이 국민과 전면전을 하겠다니 참 어리석은 정권”이라며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그렇다고 피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맞불을 놨다.

 

박 원내대표는 “그동안 대통령이 채상병특검법을 거부하면 국민이 대통령과 정부를 거부할 것이라고 수 차례 경고했지만 쇠귀에 경 읽기”라며 “국민과 민주당은 특검법을 수용할 충분한 시간과 기회를 줬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역대 최악의 오명이 역사에 남을 것”이라며 “대통령이 거부권 행사로 국민을 향한 전쟁을 선포하면 민주당은 모든 방안을 강구해 국민과 함께 윤석열 정권에 총력 대응하겠다”고 다짐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