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구름많음강릉 28.9℃
  • 구름많음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6.9℃
  • 흐림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7.3℃
  • 흐림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6.7℃
  • 제주 23.1℃
  • 맑음강화 25.3℃
  • 흐림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8.3℃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백경현 구리시장 등 구리시민 100여 명, 한국도로공사 찾아 ‘구리대교 명명’ 요구 시위

 

백경현 구리시장이 22일 ‘한국도로공사 자체 시설물명칭 위원회’가 열린 경상북도 김천시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찾아 박건태 건설본부장과 면담하고 33번째 한강횡단교량 명칭을 ‘구리대교’ 명명할 것을 강력히 주장했다.

 

한편, 이날 한국도로공사 본사 정문 앞에서는 구리발전추진시민연대 등 구리시민 100여 명이 ‘구리대교’ 명명 집회에 참가해 시위를 벌였다.

 

구리시는 세종~포천 민자고속도로 공사 구간에 구리시 토평동과 서울 강동구를 연결하는 33번째 한강 다리 이름을 '구리대교'로 정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쏟고 있다.

 

총연장 1.7㎞ 중 87% 이상이 구리시 행정구역에 속하기 때문에 바로 옆에 있는 강동대교와 구분될 수 있도록 다리의 이름을 ‘구리대교’로 명명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생각이다.

 

구리시 도시개발 관계자는 “인구 19만 명 가운데 12만 명이 ‘구리대교 명명’ 서명에 참여하는 등 관심도가 상당히 높다. 구리대교라는 이름이 반드시 관철될 수 있도록 시민들과 함께 적극적으로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신소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