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구름조금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24.6℃
  • 맑음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6.4℃
  • 맑음대구 26.5℃
  • 맑음울산 27.1℃
  • 구름조금광주 27.1℃
  • 맑음부산 26.2℃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5.9℃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조금보은 24.2℃
  • 구름조금금산 25.7℃
  • 구름조금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7.0℃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김진표, ‘북부특자도’ 이재명 아닌 김동연 손 들었다

김 의장,경기수원서 내리5선 지낸 중진의원
경기북부 특성에 맞는 별도 행정구역 신설 공감
이 “공무원 일자리는 늘려도 북부도민은 손실”

 

김진표 국회의장은 22일 퇴임 기자회견에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필요성에 대해 사실상 반대입장을 드러내왔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아닌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결을 같이했다.

 

김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북부를 따로 떼어 경기북도로 만들자는 논의가 오랫동안 정치권에서 제안돼 왔고, 저도 옛날 2014년 도지사 후보였을때 공약을 냈다”며 “지금도 옳은 생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경기북부의 특성에 맞는 별도의 행정구역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에서 깊은 공감을 표했다. 김 의장은 “북부를 북부 특성에 맞게 별도의 행정구역으로 만들어 주는 것이 북부도민, 남쪽도민을 위해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도가 땅으로 가장 넓지는 않지만 교통 시간은 한국 어느 곳 보다 넓고, 교통체증이 심하다”며 “그런데 도 한복판에 도넛 구멍 뚫린 것 처럼 서울이 차지하고 있어 경기남부에서 북부로 가려면 시간이 많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북부는 상수원 보호를 위한 규제를 받아 공장이 못 들어간 것이 환경 어메니티 자원으로 변해 이것이 새로운 소득의 원천이 되고 있다”며 경기남・북부의 행정구역 개편을 통한 북부의 발전 가능성 강조하기도 했다.

 

김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경기남부에 위치한 수원지역에서 내리 5선을 지낸 중진 의원의 퇴임 기자회견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이 대표는 앞서 지난 3월 의정부 총선 후보자 지지방문에서 “재정적, 산업 기반을 충분히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분도 하는 것은 공무원 일자리와 정치인들 자리는 늘릴지 몰라도 경기북부 주민들에게는 손실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며 사실상 김 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추진에 반대 입장을 시사했다.

 

당시 이 대표는 “제가 가진 원칙은 명확하다. 너무 큰 경우에는 비효율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도 “현재 상태로 재정에 대한 대책없이 분도를 즉시 시행하면 (경기북부는) 강원서도로 전락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말해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