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2.3℃
  • 맑음서울 23.9℃
  • 맑음대전 23.4℃
  • 맑음대구 24.1℃
  • 박무울산 21.1℃
  • 맑음광주 24.2℃
  • 박무부산 21.7℃
  • 맑음고창 19.4℃
  • 구름조금제주 22.0℃
  • 맑음강화 17.1℃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0.6℃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7월부터 시행되는 ‘고독사 예방 시범 사업’...중장년층과 청년 고독사 예방 대책 강화해야

2021년 기준 40~60대 고독사 비중 전체 80%에 달해
시, 960억 5100만 원 들여 4개 분야 74개 사업 진행
고독사 문제 실질적인 예방 대책 필요해

 

올해 7월부터 시행되는 고독사 예방 시범 사업을 앞두고 인천시와 각 군·구별 고독사 예방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전체 고독사에서 80%에 육박하고 있는 중장년층과 청년 고독사 예방 대책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23일 인천시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인천지역의 40~60대 남성 고독사 비중은 전체(248명) 71%(197명)다.

 

같은 연도에 일어난 인천지역 고독사 현황을 살펴보면 20대 3명, 30대 13명, 40대 43명, 50대 85명, 60대 71명, 70대 28명, 80대 이상 4명, 연령 미상 1명 등이다. 

 

남녀 모두를 포함한 40~60대 고독사 수는 199명으로, 전체의 80%에 달한다. 

 

시는 고독사 예방을 위한 시책으로 올해 960억 5100만 원을 들여 ▲고독사 위험군 발굴·관리(은둔형 외톨이 실태조사, AI 활용 초기상담 정보시스템 등) ▲사회적 고립해소 위한 연결망 강화(사물인터넷 활용 등) ▲생애주기별 서비스 연계·지원(청년·중장년·노인 맞춤형) ▲고독사 예방·관리 수행 체계 구축(읍면동 찾아가는 보건복지팀 지원 등) 등 4개 분야 74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고독사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 제정된 2021년부터 시범 사업을 펼치고 있는 부평구와 남동구에 이어 올해 7월부터는 전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현재 각 군·구별로도 고독사 실태조사와 통계, 정책 등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청년은 물론 중장년층 1인 가구가 확대되면서 사회문제로 드러난 ‘고독사’ 문제를 보다 실질적이고 직접적인 예방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주변 무관심이나 신체적 건강 악화로 인한 노령층 고독사와 다르게 중장년층과 청년은 저성장 고물가 시대로 인한 경제적 파탄이나 재기 불가능 판단 등이 실질적 고독사 사유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이들이 경제적으로 재기할 수 있는 지원 정책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인천에서 특수청소업체를 운영하는 김현섭 에버그린 대표는 “인천의 경우, 신도시와 원도심  별로 고독사 연령대 비율이 다르다. 송도국제도시는 20대 청년 고독사가 많은 편이고 원도심은 40~50대 중장년층 고독사 비율이 높다”며 “청년들은 1인 가구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등 또래들과 함께 할 수 있는 플랫폼이나 기반 시설을, 중장년층은 경제적 재기 프로그램 개발 등 실질적인 고독사 예방 정책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주헌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