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2.7℃
  • 흐림서울 25.1℃
  • 흐림대전 24.4℃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1.6℃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2.4℃
  • 흐림고창 24.0℃
  • 박무제주 23.8℃
  • 흐림강화 21.8℃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3.3℃
  • 구름많음경주시 21.0℃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김동연 “민주 당헌·당규 개정, 특정인 맞춤 오해 충분”

“스스로 도덕 기준 낮춰…당원 20%, 과유불급”
“그 누구의 민주당 아닌 국민의 민주당 돼야”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을 두고 “특정인 맞춤 개정이라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며 이의를 표명했다.

 

김 지사는 11일 SNS에서 “저는 민주당 당무위원이다. 내일 당무위원회에 도의회 출석 때문에 참석할 수 없어 미리 제 의견을 밝힌다”며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김 지사는 “1년 전 당권·대권 분리 예외 조항은 불신을 자초하는 일”이라며 “왜 하필 지금인지 모르겠다”며 사실상 이재명 대표를 겨냥했다.

 

이어 “귀책사유로 인한 무공천 약속을 패기하는 것은 스스로 도덕적 기준을 낮추는 것”이라며 “보수는 부패해도 살아남지만 진보는 도덕성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다”고 경고했다.

 

또 “국회직 선출에 당원 20% 반영은 과유불급”이라며 “당원중심 정당에는 찬성하지만 국민정당, 원내정당에서 멀어져서는 안 된다”고도 주장했다.

 

김 지사는 22대 국회의원선거 결과와 당 지지율을 거론하면서 민주당의 ‘자만’을 꼬집었다.

 

그는 “민주당은 지난 총선 지역구 선거에서 여당에 불과 5.4%p 앞섰다. 정당득표율로는 17개 광역시도 중 한 곳도 1위를 하지 못했다”며 “(국민은)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면서 동시에 민주당에도 경고를 보냈다”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는데, 민주당 지지율도 30%대에 고착돼 있다”며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다고 자만해서는 안 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소탐대실의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며 “그 누구의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민주당이 돼야 한다. 정도를 걸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