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2 (월)

  • 흐림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32.7℃
  • 서울 26.0℃
  • 흐림대전 30.8℃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9.8℃
  • 흐림고창 31.7℃
  • 구름많음제주 32.6℃
  • 흐림강화 26.0℃
  • 흐림보은 30.7℃
  • 흐림금산 31.0℃
  • 구름많음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4.1℃
  • 구름많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경기도청 ‘5G’, 2년 연속 여자 컬링 태극마크

경기도청 한국컬링선수권 여자부 결승서 춘천시청에 6-5 신승
2년 연속 국가대표 유지…2024~2025시즌 세계 1위 도약 목표

 

2023~2024시즌 컬링 여자 국가대표 경기도청 ‘5G’가 2024 한국컬링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태극마크를 지켰다.


세계랭킹 3위인 경기도청은 17일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 2024~2025 국가대표 선발 결정전을 겸해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부 결승전에서 강원 춘천시청과 접전을 펼친 끝에 6-5, 1점 차 신승을 거두고 대회 2연패와 함께 국가대표 자격을 유지했다.

 

이로써 경기도청은 내년 2월 중국 하얼빈에서 열리는 제9회 동계아시안게임과 3월 의정부에서 열리는 2025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하게 됐다.


경기도청은 신동호 감독의 지도아래 스킵(주장) 김은지, 서드 김민지, 세컨 김수지, 리드 설예은, 후보 설예지로 구성됐고 이승준 코치가 이끄는 춘천시청은 스킵 하승연, 서드 김혜린, 세컨 양태이, 리드 김수진, 후보 박서진으로 팀을 꾸렸다.


이날 결승에 오른 두 팀은 춘천시청의 후보 박서진을 제외하고 모두 의정부 송현고 출신으로 개인적으로는 고교 선후배 사이지만 경기는 치열하게 전개됐다.


경기도청은 춘천시청의 후공으로 시작된 1엔드를 블랭크 엔드로 마무리 한 뒤 2엔드에 1점을 허용했다.


선취점을 내준 경기도청은 3엔드에 7번째 스톤을 1번 위치에 놓으며 1점을 확보한 뒤 스킵 김은지가 마지막 스톤으로 하우스 앞에 가드로 세웠던 스톤을 밀어넣어 1점을 더 따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4엔드를 블랭크 엔드로 마친 경기도청은 5엔드 춘천시청의 후공 때 1점을 내줘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후공을 잡은 6엔드에 서드 김민지의 샷 미스가 나오면서 1점을 빼앗겨 2-3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반격에 나선 경기도청은 7엔드에 상대 스킵 하승연이 마지막 샷에서 실수를 범한 것을 놓치지 않고 2점을 따내 4-3으로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8엔드에 1점을 내주며 4-4 동점을 허용한 경기도청은 9엔드 후공 때 1점을 뽑아 5-4로 다시 앞서갔고 10엔드에 춘천시청에 1점만 내주고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가는 작전을 펼쳤다.


작전이 주효하며 10엔드에 1점 만 내준 경기도청은 11엔드 초반 스톤 1개를 하운드 안에 집어 넣어 1번 스톤을 만든 뒤 선공인 춘천시청이 가드를 세우면 처내는 작전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경기도청은 춘천시청의 스킵 하승연이 마지막 스톤으로 하우스 안에 있던 자신의 스톤을 밀어 1번 스톤을 만들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스킵 김은지가 마지막 스튼으로 춘천시청의 1번 스톤을 밀어내고 자신들의 스톤을 1번을 만들며 극적으로 우승을 확정지었다.


마지막 엔드에서 경기도청의 1번 스톤과 춘천시청의 2번 스톤은 수㎝ 차에 불과할 정도로 극적인 승부였다.


스킵 김은지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힘든 경기였는데 차분하게 잘 이끌어간게 주효했고 동생들이 저를 믿고 잘 따라와 줘 고맙게 생각한다”며 “2년 연속 태극마크를 단 만큼 2024~2025시즌에는 세계랭킹 3위인 우리보다 위에 있는 스위스와 캐나다를 꺾고 세계 1위로 올라서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최종길 경기도컬링연맹 회장은 “경기도청 선수들의 고향인 의정부에서 대회가 열린 만큼 반드시 우승을 차지해 국가대표를 유지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며 “2년 연속 태극마크를 단 만큼 선수들과 함께 우리의 목표인 2026년 이탈리아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향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