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9.7℃
  • 맑음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8.4℃
  • 구름많음제주 14.8℃
  • 맑음강화 6.9℃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용인 경전철사업 또 ‘덜커덩’

시공상태 점검결과 교각 등 곳곳서 문제 드러나 충격
市 “철도기술硏 자문결과 따라 지연될수도”

전국 최초의 용인경량전철사업에 대해 특혜시비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경량전철공사가 품질 및 시공 상태 적정성·안전성 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21일 용인시에 따르면 지난 9월 10일부터 14일까지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실시한 경량전철공사 품질 시공상태 점검에서 U형 거더(대들보) 및 상부 슬라브의 균열이 발생하는 등의 문제가 있다는 통보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점검에서 문제가 있다는 통보를 받은 U형 거더 및 상부 슬라브는 교각의 상판을 지탱하는 핵심부분으로 결함시에는 일부 상판이 그대로 주저앉아 성수대교 붕괴때와 같은 대형참사를 빚을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이외에도 교각부분 일부의 압축강도 부족(249~194kgf/㎠)과 6건의 경미한 균열 등의 문제가 있다는 점검결과를 시에 통보했다.

시는 이에 따라 철도기술연구원에 자문을 의뢰하는 한편, 민간사업자인 용인경전철(주)에 점검시 지적된 사항에 대해 일부 공사중지와 함께 공사구간 전체를 전수조사를 진행할 것을 통보한 상태다.

또 전수조사와 공인기관의 자문 결과에 따라 앞으로의 공사 진행 여부를 최종 판단,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우현 전 용인시의회 의장은 “용인경량전철사업은 6천970억이라는 천문학적인 사업비가 투입되는 전국 최초의 사업으로 협약 당시부터 우려가 많았다”면서 “공사기간과 준공이 늦어지더라도 신뢰할 수 있는 외부기관의 철저한 검증과 참여로 안전성 확보는 물론 시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재협약 체결 등 만반의 조치를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감사원은 지난 6월 감사결과 처분요구를 통해 용인경량전철사업은 민자사업자 지정등 사업추진을 보류하는 것이 합리적이었다면서 협약내용 변경 등으로 민자사업자에게 지급할 운영수입보장금 등의 규모를 줄이고 관련자의 주의를 촉구해 파문이 일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