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3.7℃
  • 흐림강릉 8.5℃
  • 맑음서울 6.6℃
  • 구름조금대전 6.5℃
  • 구름조금대구 8.7℃
  • 맑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8.6℃
  • 구름조금부산 10.9℃
  • 구름많음고창 7.6℃
  • 흐림제주 14.8℃
  • 맑음강화 4.8℃
  • 맑음보은 2.8℃
  • 구름조금금산 4.3℃
  • 구름조금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6.6℃
  • 구름조금거제 11.3℃
기상청 제공

南지사 “부영사태 끝장 볼 것… 영업정지 검토”

부영 부실시공 현장 6번째 방문
주민에 진솔한 사과 등 4개항 요구
“선 분양제한 등 제도 개선 추진”

<속보> 화성 동탄2 부영아파트의 부실시공 문제가 경기도 내 ㈜부영주택이 건설 중인 10개 아파트 단지의 특별점검으로 이어지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본보 2월 13·14·15·21일자 18면, 3월 9일·8월 1일·2자 1면, 24일자 24면 보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9일 부영아파트의 부실시공 근절 의지를 거듭 피력하고 ㈜부영주택에 대해 영업정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화성 동탄2신도시 내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현장 6번째 방문에 앞서 발표한 ‘부영아파트 부실시공 사태 해결을 위한 ㈜부영주택의 성의 있는 조치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그는 “부영아파트 부실시공을 뿌리 뽑겠다는 의지를 밝힌 지 한 달여가 지났으나 부영은 아직 이렇다 할 조치를 하고 있지 않다”며 “경기도는 화성시와 함께 부영의 영업정지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또 “조만간 있을 국토교통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부영에 페널티를 주고 향후 유사피해가 없도록 선분양 제한 등의 제도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부영 측에 ▲그간의 잘못에 대해 주민에게 진솔한 사과 ▲주민이 원하는 하자 보수 100% 완료 ▲재발 방지책 마련 ▲이 모든 행위의 투명한 공개와 일정 제시 등 4개 항을 요구했다.

특히 남 지사는 “경기도지사로서 이번 부영 사태의 끝장을 볼 것이다”라며 “부영주택이 대한민국 경기도지사의 경고를 허투루 듣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난 3월 초 사용검사가 승인된 동탄 부영아파트는 지난해 12월과 올 2월, 5월 3차례 실시된 경기도 품질검수에서 211건의 하자 지적사항이 나왔다.

부영 측에 접수된 입주민 하자 신청도 8만건이 넘는 상황이다.

지난 2월 본지 단독 보도 후 부실시공 문제가 드러난 동탄2신도시 부영아파트는 3차례 실시된 경기도 품질검수에서 211건의 하자 지적사항이 나왔으며, 남경필 지사가 이날까지 6차례 현장을 방문해 하자 보수를 요구하고, 채인석 화성시장도 현장에 이동시장실을 설치한 뒤 보수를 독려하고 있으나 아직 하자 보수공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

이에 도는 부영주택이 건설 중인 도내 10개 아파트단지에 대해 특별점검을 벌이고 있다./이상훈기자 l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