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5.1℃
  • 맑음서울 27.7℃
  • 맑음대전 27.7℃
  • 맑음대구 25.7℃
  • 구름조금울산 24.4℃
  • 맑음광주 28.3℃
  • 맑음부산 25.0℃
  • 맑음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5.0℃
  • 맑음강화 24.7℃
  • 맑음보은 24.9℃
  • 맑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6℃
  • 구름조금경주시 23.8℃
  • 맑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작가 시선으로본 현대예술의 경향

국립현대미술관 ‘2018 다원예술 : 아시아 포커스’
이달 3일까지 멀티프로젝트홀 6
호추니엔 등 5명의 작가 참여
中 다이첸리안 국내 처음 참가

 

 

 

국립현대미술관은 오는 3일까지 MMCA 서울 멀티프로젝트홀 6, 7전시실에서 ‘2018 다원예술 : 아시아 포커스’를 개최한다.

장르의 경계를 확장하고 있는 국제 동시대예술 경향을 국내에 소개하고 아시아의 다원예술 작가를 지원하고자 지난해부터 다원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한고 있는 국립현대미술관은 올해는 호추니엔(싱가포르), 로이스 응(홍콩), 고이즈미 메이로(일본), 남화연(한국), 다이첸리안(중국) 등 다섯 명의 작가를 통해 아시아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어본다.

호추니엔의 공연 ‘의문의 라이텍’은 1939년부터 1946년까지 말레이 공산당 총서기를 지냈던 라이텍에 관한 작품으로, 프랑스, 영국, 일본군의 삼중 스파이였음이 밝혀진 라이텍의 초상을 통해 탈식민화, 근대화 과정에서 계속해서 새로운 정체성을 찾아야 했던 동남아시아의 모습을 살펴본다.

 

 

 

 

로이스 응은 20세기 동남아시아의 무정부주의자들의 수장이자 아편 유통망을 장악했던 마약왕인 올리브 양이 피라미드 속 홀로그램으로 등장하는 ‘조미아의 여왕’을 통해 민족과 국가 정체성이 얽히고 설켰던 동남아시아의 역사를 다룬다.

 

 

 

 

 

또한 이라크 전쟁을 경험한 한 남자의 시각을 VR기술로 담아낸 일본의 대표적인 영상 아티스트 고이즈미 메이로의 ‘희생’은 우리가 타인의 고통에 어디까지 공감할 수 있는지 실험하며 남화연은 태양 주위를 돌고 있는 핼리 혜성의 움직임과 시간을 다룬 퍼포먼스 공연 ‘궤도 연구’를 선보인다. 한국에서 처음 소개되는 중국의 퍼포먼스 아티스트 다이첸리안 역시 자신만의 목소리로 아시아를 이야기한다.

‘동에서 온 보랏빛 상서로운 구름, 함곡관에 가득하네’에서 그는 당나라 시대의 귀신이야기 ‘유양잡조’를 그림자놀이처럼 아날로그적인 형식으로 풀어낸다.

‘2018 다원예술 : 아시아 포커스’ 프로그램은 전석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3701-9500)

/민경화기자 mk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