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
  • 맑음강릉 8.3℃
  • 맑음서울 3.4℃
  • 비 또는 눈대전 2.7℃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6.9℃
  • 구름조금광주 4.5℃
  • 맑음부산 7.8℃
  • 구름조금고창 7.3℃
  • 구름많음제주 9.5℃
  • 구름조금강화 3.4℃
  • 흐림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2.5℃
  • 구름조금강진군 8.4℃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박건하 수원 삼성 감독 ACL 광저우 전 “승리를 위해 싸우겠다”

수원 22일 카타르 도하서 광저우와 ACL G조 2차전 치러
1패 안고 있어 부담, 16강 위해 광저우 전 승리 필요
현지 적응, 코로나19 등으로 어렵지만 잘 준비했다

 

“1패를 안고 있어 광저우와의 첫 경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부담이 되긴 하지만 승리를 위해 싸우겠습니다.”

 

22일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G조 조별리그 광저우 에버그란데(중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둔 수원 삼성의 박건하 감독은 “승리를 위해 싸우겠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박 감독은 21일 열린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냈는데 AFC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할 수 있어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우리는 1패를 안고있다보니 광저우와 첫 경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상대가 강하기는 하지만 우리도 많이 준비했다. 승리를 위해 싸우겠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1패를 안고 있어 불리한 상황이지만 조호르 다룰 탁짐(말레이시아)이 빠지면서 오히려 긍정적인 부분이 있다고 본다”며 “첫 경기 성패에 따라 분위기를 바꿀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한국에서 준비할 때부터 광저우 전에 초점을 맞춰 준비해왔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은 팀 분위기에 대해 “시차와 기후 차이가 있어 선수들의 컨디션 유지에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고 코로나19로 인해 숙소에서만 있어야 하는 것도 문제”라며 “하지만 정신적으로 하나가 돼서 이겨나갈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박 감독은 광저우와 첫 경기 후 8일간 휴식에 대해 “이 곳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에 우리에게 8일간 시간이 주어진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면서도 “물론 내일 경기 결과에 따라 8일 휴식기 일정이 달라지겠지만 긍정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은 같은 조에 있던 조호르가 코로나19 여파로 대회 출전을 포기하면서 광저우, 빗셀 고베(일본·1승) 중 한 팀만 따돌리면 16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됐고 그러려면 광저우 전 승리가 절실하다.

 

 

박 감독과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김민우는 “팀의 주장인 (염)기훈이 형이 함께 하지 못해 주장이라는 중책을 맡았는데 상대가 강하지만 잘 준비해왔기 때문에 우리의 모습을 얼마나 잘 보여주느냐에 따라 승패가 결정될 것 같다”면서 “기훈이 형을 대신해 책임감을 느끼고 팀을 잘 추스르고 내일 경기가 중요한 만큼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