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3.7℃
  • 안개대전 2.8℃
  • 박무대구 4.7℃
  • 울산 8.5℃
  • 박무광주 5.1℃
  • 부산 10.1℃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11.1℃
  • 맑음강화 0.8℃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교육격차·돌봄공백에 "초등 저학년 등교 늘릴 것"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완화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학교에서는 올해 역시 등교와 원격수업을 번갈아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난해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생들의 교육 격차 우려가 심화된 바 있고, 돌봄 공백에 따른 등교 확대 목소리가 나오면서 올해는 지난해보다 등교 일수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에서 학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2 이하 등교를 원칙으로, 지역과 학교 여건에 따라 조정할 수 있다. 1.5단계는 3분의 2 이하를 준수해 학생들을 등교시켜야 한다.

 

2단계는 유·초·중은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하,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하 등교가 원칙이다.

 

2.5단계에서는 유·초·중·고 모두 전체 학생의 3분의 1만 등교해야 한다. 이어 3단계가 되면 전체 학교가 원격 수업으로 전환 한다.

 

2.5단계까지는 학생이 300명 내외인 소규모 학교와 농산어촌 학교, 특수학교는 밀집도 제한을 받지 않는다.

 

지난해 초등학교 저학년 원격 수업을 두고 학력 격차에 대한 논란이 컸다. 이에 올해는 교육부가 초등학교 저학년 등을 대상으로 예외 조항을 확대해 등교일을 확대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비대면 수업을 통한 교육 격차 심화를 언급한 바 있어 이러한 논의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7월 사이 3~18세 소아·청소년 확진자를 조사한 결과 교내 감염 환자는 2.4%에 불과했다. 이러한 결과 역시 학생들의 등교가 코로나19에 비교적 안전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여기에 권준옥 방대본 제2부본부장도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에서의 코로나19 위험도를 세밀하게 평가해 방역 방향을 논의하는데 있어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전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일단 진정되는 추세이기도 하고 언제까지나 작년에 (등교) 했던 방식대로 하긴 힘들다"며 "교육격차, 돌봄 공백에 대한 고려도 있었다"고 등교 확대 방침의 배경을 설명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