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13.7℃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7.8℃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17.1℃
기상청 제공

3월 개학 연기 없다… 기간제 교사 2000명 추가 배치

교육부 2021년 업무보고 발표
“유아·초등 1~3학년·특수학교 등교 확대”
경기도교육청 추가 배치 정원·계획 미정

 

 

교육부가 이번 신학기부터 유아, 초등 저학년, 특수학교의 등교 확대를 추진하고, 이를 위해 기간제 교사 2000여명을 추가로 투입한다. 이에 따라 경기도교육청도 교사 추가 배치를 계획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정원 및 내용은 논의 중이다.

 

26일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업무보고를 발표하고 ▲취약계층 유아, 초등 1~3학년, 특수학교 등교 확대 추진 ▲원격수업 질 개선 위한 인프라 구축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 신설 등 업무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계획은 코로나19로 인한 등교 제한과 이에 따른 학습‧돌봄 공백을 최소화를 위해 마련된 조치로, 이로 인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학습 공백, 돌봄 부족 등이 한층 덜어질 것으로 교육부는 내다보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번 신학기에는 개학을 미루지 않는 대신, 학생 수 30명 이상의 과밀학급의 교실 수를 늘려 학생을 나눠 앉힌 뒤 교사를 새로 배치한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기간제 교사 2000여명을 추가로 투입한다. 교실을 늘리기 어려우면 정규 수업시간 동안 지도 인력을 확대, 학생별 보충 지도를 할 계획이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30명 이상인 초등 1~3학년 학급이 전국 2000개 내외”라면서 “교사 정원을 일시적으로 늘리는데 한계가 있어 기간제 교사, 예비 교원 등의 투입을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년간 우왕좌왕했던 원격수업 질도 높일 계획이다. ‘e학습터’, ‘EBS온라인클래스’ 등 공공 학습시스템에 화상수업 서비스를 추가해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지원한다. 또 교육부는 ‘초‧중‧고 원격수업 운영 기준’을 수립해 온‧오프라인 수업 환경에서 교사가 탄력적으로 교과별 성취기준, 학습량 등을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해 일부 교과에 허용한 동영상을 통한 수행평가는 올해 1학기부터 전 교과군에 확대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제를 완화한다. 이를 위해 원격수업 운영기준과 관련 통계조사, 저작물 이용 기준 등을 정리한 ‘원격수업 기본법’ 제정을 상반기 추진하기로 했다.

 

또 3월 중에는 ‘국가기초학력지원센터’를 신설하고 관련법 제정도 추진한다. 개별 학습을 지원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활용 학습 시스템 도입도 지난해 초등학교 1∼2학년 수학 과목에서 올해부터 초등학교 1∼4학년 수학 과목과 초등 3∼6학년 국어·영어 과목으로 점차 확대한다.

 

이 밖에 지자체-학교의 협력 돌봄 사업인 ‘학교돌봄터 사업’을 오는 9월에 도입해 초등 돌봄교실·마을 돌봄 기관 확충 등을 통해 초등학생 총 45만9000명에게 돌봄을 제공한다.

 

한편 대학의 경우도 비대면 수업이 늘어남에 따라 20%로 제한됐던 원격수업 비율 상한을 폐지해 코로나19로 인한 학습공 백을 줄인다. 원격수업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 올 상반기 내 전국 25만2000개 강의실에 기가급 무선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100% 온라인 석사 학위 과정 운영도 가능해진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원격·등교 수업이 탄력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올해 신학기에는 상황 변화에 따라서 개학을 연기하는 대신 원격·등교 수업을 적절히 섞어 운영할 방침”이라며 “올해에는 코로나19를 현명하게 극복하며 학교의 일상을 회복하는 데에 총력을 기울일 뿐만 아니라, 지난해 위기 속에서 이루어낸 교육 현장의 도전과 변화를 토대로 우리 교육의 더 큰 도약을 시작하는 한 해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노해리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