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3.7℃
  • 안개대전 2.8℃
  • 박무대구 4.7℃
  • 울산 8.5℃
  • 박무광주 5.1℃
  • 부산 10.1℃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11.1℃
  • 맑음강화 0.8℃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2.2℃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일산대교 무료화’…고양·김포·파주 시민 80% 이상 찬성

 

한강 다리 27개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받는 일산대교를 무료화하는 것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찬성한다'는 의견이 8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양시는 23일 지난 18~20일 고양·김포·파주 시민 2000명(고양 1000명, 김포·파주 각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ARS를 통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고양시민 81.5%, 김포시민 89.4%, 파주시민 85.5%가 일산대교 무료화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산대교 무료화 유력한 방안 중 하나인 ‘경기도가 일산대교를 인수하는 것’에 대해서도 찬성 의견이 70%(고양시민 71.3%, 김포시민 76.0%, 파주시민 77.9%)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간투자사업으로 건설된 일산대교는 고양시 법곶동과 김포시 걸포동을 연결하는 총 길이 1.84㎞, 왕복 4~6차선 규모로 2008년 5월 개통됐다.

 

일산대교 대주주는 국민연금공단이며 30년간 통행료를 받기로 협약했고, 현재 차종에 따라 소형 1200원, 중형 1800원, 대형 2400원을 지불한다.

 

일산대교의 통행료는 1㎞당 660원으로 다른 민자도로에 비해 최대 6배 가량 높은 수준이며 개통 전부터 비싼 통행료로 고양·김포·파주 주민들의 반발을 불러왔다.

 

이와 관련 3일 이재준 고양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최종환 파주시장 등은 일산대교 영업소에서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통행료 무료화’를 촉구했다.

 

이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도의원, 시의원 등 고양·김포·파주지역 정치권이 나서 일산대교 통행료 부당함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 경기신문 / 고양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