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17.9℃
  • 흐림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9.9℃
  • 흐림부산 15.1℃
  • 흐림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17.3℃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15.9℃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강득구 의원 "교육공백은 100년 손실"...교육부 대책 내놓아야

 

더불어민주당 강득구(안양만안구) 의원이 4일 국회 정론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교육공백은 우리 사회 100년의 손실! 교육당국의 담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강력하게 촉구했다.

 

강 의원은 “유엔아동기금(UNICEF)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봉쇄로 전 세계 아동 1억6800만명이 ‘재앙적인 교육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OECD는 ‘학습손실의 경제적 영향’ 보고서에서 우리나라 1년 중 2/3 학습결손 시 3조 달러(약 3337조7000억원)의 손실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학습손실 못지않게 아이들의 사회성과 정서적 발달의 손실은 심각한 교육공백으로 자리 잡았고, 또래로부터 잃어버린 교류의 기회, 장기간의 고립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심리적 불안 증가, 신체활동 부족과 인스턴트를 비롯한 부실한 식단이 건강을 위합하고 있다”면서 “작년 인천라면형제 사건, 창녕아동학생 사건을 비롯해 전날 발생한 인천 초등학교 3학년 학생 사망사건처럼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더 가혹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강 의원은 교육부가 내놓은 이번 대책에서 기간제 교원 2000명 지원을 통한 대책도 학생 수가 30명 이하인 90% 이상의 학교와 농·산˙어촌 기초학력 지원 필요학생에 대한 대책이 부재하고, 원격 수업을 듣는 학생이 희망하면 학교에서 급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하는 ‘탄력급식’ 권고 또한 현장성이 부족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강득구 의원은 “교육공백의 회복을 위해 다른 학년의 등교도 서둘러 늘릴 필요가 있고, OECD 권고와 민주당 당대표의 주장처럼, 학급당 학생 수를 ‘한 반에 20명’으로 낮추는 획기적인 대책과 제대로 된 교원 확보도 추진돼야 한다”며 “백신 접종이 지금 당장 모든 교사가 어렵다면, 초1·2와 중1, 고3 담당교사들이라도 우선 접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강 의원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100일 이내에 학교를 정상화하겠다고 공헌하고, 2140조원 규모의 학교 정상화 지원안을 통과시킨 사례를 제시하며 “100년 손실이라는 말을 뼛속 깊이 새기고 최적의 시기를 놓쳐 우리 사회가 감당하기 어려운 큰 손실로 밀려오지 않도록 교육당국의 상상 이상의 담대하고 적극적인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박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