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16.7℃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8.7℃
  • 흐림대전 17.9℃
  • 흐림대구 14.5℃
  • 구름많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19.9℃
  • 흐림부산 15.1℃
  • 흐림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17.3℃
  • 흐림강화 17.1℃
  • 흐림보은 15.9℃
  • 흐림금산 16.7℃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4.0℃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이재명 지지단체가 이낙연에 계란 투척” 의혹에 중도유적보존단체들 “사실무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5일 춘천에서 ‘중도유적지킴본부’ 소속 회원이 던진 달걀에 맞은 사건을 두고, 이재명 지지단체가 연관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중도유적보존단체들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해외동포 모임인 인연지기는 7일 성명서를 통해 이 대표에게 달걀을 투척한 관련자 전원에 대해 형사처벌과 확실한 배후 규명 등을 촉구하며 “중도유적보존협회라는 집단은 이 지사를 지지하는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인연지기는 “춘천의 유적을 지킨다는 사람들이 엉뚱하게도 경기도청에서, 그동안 문화유적 보존에 그 어떤 행정도 보여준 바 없는 경기지사의 문화재 정책을 지지한다는 ‘퍼포먼스’를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이 대표를 테러한 것은 문화유적 보존이라는 허울 아래, 이 지사의 대선가도를 위해 다른 유력 정치인을 모욕주기 위한 것”이라며 “진정으로 공정한 경쟁을 원한다면 그 자격부터 먼저 갖추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도유적보존협회 오정규 본부장은 본지와의 통화를 통해 “A씨가 속한 중도유적지킴본부와 협회는 완전히 다른 단체”라며 “협회가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했을 당시에도 지킴본부의 다른 이들은 자리했지만, A씨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오 본부장은 협회가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한 이유에 대해 “문화재 보존에 있어 지역에 따른 경중이 어디 있겠느냐”면서 “도가 문화재 보존에 1000억원을 투입한다는 보도를 접하고 문화재 보존 정책 환영 차원으로 한 기자회견”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대권후보로서의 이재명 개인을 지지하러 간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협회 사무실이 수원에 있는 이유도 “중도유적 보존 활동을 전국적인 문제로 키우겠다는 생각에 거주지 수원을 중심으로 협회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중도유적지킴본부 이정희 대표 역시 “협회와 지킴본부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으며 “지킴본부는 레고랜드 공사 중지 행동에 집중할 뿐이지 정치인들을 정치적으로 지지할 생각은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 역시 공식 블로그를 통해 “중도유적지킴본부는 경기도와 무관하다”며 “경기도는 해당 단체에 어떠한 예산도 지원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혈세낭비레고랜드중단촉구범시민대책위는 7일 입장문을 통해 “중도유적지킴본부 회원 2명의 계란 투척 사건은 대책위와 무관한 일이며, 이 대표에게 진심으로 위로를 전한다”며 “주장과 항의의 정당성이 물리력 행사까지 용인되지 않는다는 점을 주지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사건을 레고랜드 사업 중단 촉구 여론을 왜곡하는 데 이용하고자 하는 어떠한 시도에도 강력히 반대한다”라며 “선사유적 보존 문제를 다시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달라”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