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15.3℃
  • 맑음서울 14.8℃
  • 맑음대전 17.0℃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5.0℃
  • 맑음광주 14.7℃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12.0℃
  • 맑음제주 14.4℃
  • 맑음강화 13.2℃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6.2℃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포천시, 부동산 투기 의혹 공무원 감사 착수

박윤국 시장 “사실관계 규명해서 불법이 있다면 처벌할 것”

 

포천시는 포천시 소속 A과장이 소흘읍 전철 역사 인근 부지 땅을 수십억대를 들여 매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지난 5일 감사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A과장의 투기 의혹 지역은 전철 역사 예정 부지에서 50여 m 떨어진 송우리 110-25번지와 110-21번지 약 800평이다. 이곳은 2019년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와 같은 해 11월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후 올 1월 주민공청회에서 전철 역사로 지목된 부지의 인근 지역이다.

 

 

문제는 A과장이 2018년부터 2019년 말까지 포천시청 실무과장으로 재직했다는 점이다. 이해충돌 여부의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이유다. A과장은 2015년 송우리 110-25번지 땅을 구입했고, 투기 의혹을 받는 송우리 110-21번지 건물은 2020년 9월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매입비용 40억원은 담보대출과 신용대출로 마련했다.

 

A과장은 “전철 노선 검토 당시 건너편에 역사를 검토했었고, 확정이 안 된 상태였다”며 “퇴직 후 사업을 하기 위해 땅을 구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땅을 매입하기 이전 이해충돌 여부에 대해 변호사에게 상담을 받았는데 문제가 없었다”며 “개발 호재를 노리고 산 땅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8일 오전 간부회의에서 “공직자들이 일을 할 때, 자신의 이익이 아니라 시민의 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최근의 의혹에 대해 철저히 사실관계를 규명해내어, 불법이 있다면 처벌을 해서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공직사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포천 = 문석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