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맑음동두천 16.9℃
  • 맑음강릉 16.3℃
  • 맑음서울 14.6℃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6.7℃
  • 맑음광주 15.3℃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3.1℃
  • 맑음보은 15.6℃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7.0℃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올 봄, 다양한 컬러를 입자... 그리고 패션위크 통해 낭만 가득한 가을 나들이

2021년, 패션 컬러 트렌드는 밝은 에너지 담은 팔레트색... 알록달록 색상도
오는 22일부터 27일까지 서울패션위크 비대면 진행... 오프닝 이날치

 

이제 봄이구나 싶은데, 패션 업계는 벌써 가을·겨울의 문턱에 성큼 다가가 있다. 그래도 지금은 봄 분위기를 만끽할 때. 지난해 코로나19로 그 어느때보다 갑갑한 일상을 견뎌야했던 우리들 자신에게 화사한 봄을 입혀보자.

 

물론, 낭만 가득한 가을 나들이를 상상하며 트렌드를 읽어보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오는 22일부터 27일까지 열리는 서울패션위크도 비대면으로 진행된다고 하니, 챙겨보면 좋을 듯하다.     

 

2021년, 패션 컬러 트렌드는 편안함과 밝은 에너지를 담은 팔레트색 계열이다. 미국의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 ‘팬톤Pantone’에서 발표한 봄·여름 컬러 또한 유난히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구성돼 있다. 다만, 약간은 톤다운된 차분함이 특징이랄까?

 

그 중에서도 눈에 띄는 색깔은 노랑이 아닐까 싶다. 그래서인지, 요즘 홈쇼핑 쇼호스트들이 입고 있는 옷이나 신발 등에서 노란색 계열을 많이 볼 수 있다. 실제로 유행이 예상되는 컬러라는 말도 종종 듣게 된다.    

 

최근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발표를 보면, 올 봄과 여름 트렌드는 ‘편안함’, ‘에션셜&클래식’, ‘믹스&매치’, ‘플라워 프린트’ 등 네 가지로 요약된다. 특히 너무 튀지 않으면서 멋스러움을 연출하고 싶다면, 다양한 컬러감이 돋보이는 트렌치 코트에 관심을 가져보면 어떨까? 여러 무드가 자연스럽게 결합된 ‘믹스 앤 매치’ 스타일도 강세다. 

 

 

‘2021 춘계 서울패션위크(2021 F/W 서울패션위크)’가 22~27일 비대면으로 개최된다는 소식이다. 패션 위크(Fashion week)는 말 그대로 디자이너들이 작품을 발표하며, 패션쇼가 집중적으로 열리는 주간을 뜻한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국립중앙박물관의 삼국시대 유물과 국보 83호 반가사유상, 국립현대미술관 전시공간의 소장 작품을 배경으로 한 패션쇼가 유튜브 등을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된다.

 

또 선유도공원과 마포·이촌·뚝섬·광나루 한강지구 등 한강 5개 장소와 도시재생으로 재탄생한 문화비축기지 등도 이번 패션쇼의 런웨이로 쓰인다.

 

홍보대사로는 영화배우 배두나가 위촉됐으며, 홍보영상과 패션쇼 주요 영상은 미국 뉴욕 타임스퀘어에 송출될 예정이다. 오프닝은 ‘범 내려온다’의 이날치, 피날레는 디스크자키(DJ) 페기 구(Peggy Gou)가 각각 맡았다.

 

 

서울패션위크 런웨이 영상은 22일부터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와 유튜브 채널, 네이버TV, tvND, TVING 등의 채널을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세부 일정은 서울패션위크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2000년부터 시작된 서울패션위크는 3월과 10월, SS/FW 시즌으로 년 2회 열리고 있으며, 뉴욕, 파리, 런던, 밀라노에 이은 세계 5대 패션위크로의 도약을 위해 매시즌 전략적인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 중 ‘서울컬렉션’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정상급 디자이너들의 패션쇼이고, ‘제네레이션넥스트’는 독립브랜드 1년 이상에서 5년 미만의 신진디자이너들이 참가하는 패션쇼다. 

 

 

DOUCAN(두칸·디자이너 최충훈)은 아름다운 자연, 빛, 시대의 사물 등을 디자이너의 오리엔탈 판타지 감성으로 직접 그려서 재해석한 그래픽룩 감성브랜드를 추구한다. 매 시즌, 디자이너가 직접 만든 두칸만의 우아하고 화려한 오리지널 프린트 접목이 새롭게 다가온다.

 

브랜드 그리디어스(디자이너 박윤희)는 절제된 선의 미가 옷을 입는 이의 움직임을 통해 살아나고 표현되어지는 아름다움을 끌어내고자 한다. 전문적인 커리어를 가지고 여성스럽지만 매니쉬한 감성을 믹스 & 매치로 표현하고자 했다.
 

이밖에 SS21시즌 런던 패션위크에서 성공적인 데뷔를 한 MAXXIJ(막시제이)의 실험적인 디자인도 선보인다. 패션을 통한 정체성의 해방과 재창조라는 디자인 철학을 가지고 있는 그는 매 시즌다양한 패브릭 간의 대비, 과감한 컬러 콤비네이션과 구조적인 특징을 가진 아트 피스를 소개하고 있다. 

 

 

이밖에 경기도와 양주시 지원으로 지난 2016년 3월 개관,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가 운영하고 있는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입주디자이너 16명이 2021 F/W 서울패션위크에 대거 선정돼 눈길을 끌고 있다.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는 디자인 창작공간 제공 및 인큐베이팅을 통해 우수인력 양성과 성공적인 브랜드 성장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34명의 디자이너를 배출했다. 현재는 20명의 입주 디자이너와 도내 섬유업체 간 협업을 통해 섬유·패션산업 발전에 노력하고 있다. 

 

  

[ 경기신문 = 강경묵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