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9 (수)

  • 맑음동두천 11.6℃
  • 구름조금강릉 19.0℃
  • 맑음서울 13.8℃
  • 구름많음대전 15.7℃
  • 구름조금대구 16.9℃
  • 구름조금울산 15.2℃
  • 구름많음광주 15.6℃
  • 구름조금부산 16.2℃
  • 구름많음고창 13.7℃
  • 흐림제주 17.7℃
  • 맑음강화 10.4℃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5℃
  • 구름많음강진군 14.3℃
  • 구름많음경주시 14.5℃
  • 구름많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경기도체육회 이원성 회장 1인 시위... 장현국 도 의장과 인사말 나눠

 

경기도체육회 이원성 회장이 경기도 체육진흥센터 설립을 반대하는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이 회장은 31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통해 경기도의회가 추진 중인 경기도 체육진흥센터 설립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후 경기도의회로 자리를 옮겨 1인 시위를 시작했다.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박근철 대표의원이 현장을 지나다 이 회장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이날 시위현장에는 경기도체육회 조도환, 신동원 부회장과 강병국 경기도체육회 사무처장 등이 함께 했다.

 

 

이 회장은 ‘국민체육진흥법을 위반하는 센터 설립을 반대한다’는 푯말을 들고 경기도의회 본관 앞에 자리를 잡았다.

 

이날 1인 시위 현장에 함께 한 부회장들은 “착잡한 심경”이라고 입을 모았다.

 

조도환 부회장은 “새로운 패러다임이란 새로운 그릇에서 예산을 투입해 새로운 아이템을 담아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것인데, 70여 년 된 체육회의 예산과 자산을 모두 가져가는 것이 새로운 패러다임인가?”라면서 “다시 체육을 정치에 귀속시키려는 행태라 본다”고 말했다.

 

이어 “민선시대에 왔는데 관선시대보다 못한 경기도체육회가 돼 심경을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편, 시위 현장에는 경기도육상연맹 이홍식 실무부회장 등 체육인들의 발걸음도 있었다.

 

 

[ 경기신문 = 김도균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