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23.9℃
  • 맑음강릉 24.4℃
  • 맑음서울 23.6℃
  • 맑음대전 24.1℃
  • 구름조금대구 23.2℃
  • 구름많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23.4℃
  • 흐림부산 17.3℃
  • 맑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0.7℃
  • 맑음강화 17.9℃
  • 맑음보은 22.5℃
  • 맑음금산 23.3℃
  • 구름많음강진군 23.3℃
  • 구름조금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감방도 아니고…" 군인 마음에 상처 준 '부실 급식', 네티즌 공분

휴가 복귀 후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의무격리 중인 병사들에게 부실한 음식을 제공한다는 폭로가 나와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1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를 보면 자신을 육군 51사단 예하 여단에 복무 중인 병사라고 밝힌 제보자가 올린 도시락 사진이 게재됐다.

 

제보자는 "핸드폰 반납하고 티비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이랑 뭐가 다르죠"라며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요"라고 반문했다.

 

이 게시물은 18일에 올라왔으며, 현재 댓글이 7500여 개가 달렸을 정도로 관심을 받고 있다.

 

댓글란에는 자신들이 받은 도시락도 별반 다르지 않다며 부실한 도시락을 인증하는 사진들이 이어지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핸드폰을 반납했는데 어떻게 사진을 찍었느냐며 허위글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육군 측이 18일 급식 부실하게 제공된 사실을 인정하고 격리 인원 급식과 관련해 더욱 세밀한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혀 거짓이 아님이 드러났다. 

 

 

한편, 격리 중인 병사 외에도 일반 병사에게 부실 급식이 제공됐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전날 같은 페이스북 계정에는 12사단 모 부대 병사가 부대 내 식사인원이 대략 120~140명인데 부식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부실한 음식 사진을 올렸다.

 

제보자는 "햄버거빵을 60개만 줘서 취사병들이 하나하나 다 뜯어서 반으로 갈라서 120개를 만든다"라며 "돈가스가 80개 들어와서 난도질해서 조금씩 주지를 않나, 불고기가 메뉴인데 고기가 없어서 당면만 나오질 않나"라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한번은 탄약고 경계근무 끝나고 왔더니 반찬이 다 떨어졌다고 런천미트 한 조각을 받았다"며 "이마저도 다른 날 메뉴에 사용할 런천미트의 일부다. 첨부된 사진은 국과 김치도 있었지만 안 받았다"고 했다.

 

육군 측은 이에 대해서도 "확인결과, 해당부대에서 부식 청구 및 수불 간 일부 수량을 부족하게 수령해 급식한 사례가 있었다"며, "군은 장병 급식 관련 부식 청구 및 수불체계를 정밀 점검한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시스템 개선 및 확인점검 체계를 재정비할 예정"이라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