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맑음동두천 18.5℃
  • 맑음강릉 14.6℃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15.5℃
  • 맑음울산 14.0℃
  • 구름조금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16.9℃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18.2℃
  • 맑음강화 18.4℃
  • 맑음보은 15.5℃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3.3℃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투기 의혹' 기성용 "제 불찰…처벌 달게 받겠다"

"농지가 문제가 되는지조차 몰랐던,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
"돈만 좇아 살려고 했다면 중국에서 큰 액수 오퍼 왔을 때 거절 못했을 것"

 

프로 축구선수 기성용(FC 서울)과 아버지 기영옥 전 광주FC 단장 최근 땅 투기 의혹과 관련, 농지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첫 공식 입장을 밝혔다.

 

기성용은 23일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내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이라면서도 투기 목적으로 땅을 매입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기성용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2016년도 아버지께서 축구 꿈나무 양성을 위해 축구센터를 해보자고 제안하셨을 때 좋은 일이라 생각해서 동의했고, 한국에 계신 아버지께 모든 것을 일임했다"면서 "나는 외국에서, 또 대표팀에서 어렵고 벅찬 시간들을 보내기에 여념이 없어 아버지께서 이제껏 그러셨듯 잘 진행하실 거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농지가 있었는지, 농지가 문제가 되는지조차 몰랐다. 며칠 전 언론에서 구단을 통해 연락이 왔고, 그제야 농지가 있었고 문제가 된다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내 무지에서 비롯된 명백한 내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다만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하며 "돈만 좇아 살려고 했다면 같은 해 중국에서 큰 액수의 오퍼가 왔을 때도 분명 흔들렸을 것이고, 거절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돈이 주는 행복보다 더 중요한 가치있는 삶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그런 삶을 살려고 노력하고 발버둥 치는 내가 정말 땅이 불법인 것을 알았고 투기 목적으로 매입하려고 했었다면 스스로 부끄러울 것이고 내 삶의 목적이 무너지는 것"이라고 적었다.

 

기성용은 "모든 것이 내 불찰이고, 잘못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더 철저히 스스로 모든 것들을 검토하고, 다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수사에도 진실되게 잘 임하겠고,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광주경찰청 부동산투기특별수사대는 이들 부자를 농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기 전 단장은 2015∼2016년 영농계획서를 내고 광주 금호동 14개 필지 1만5442m²의 농지를 58억 원에 사들였다. 당시 기성용은 영국에서 활동 중이어서 농지 매입을 위해 허위로 영농계획서를 제출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또 땅을 매입하고 1년이 지나 이 땅의 일부가 민간공원 특례사업 부지에 포함되면서 12억 원을 보상받았다. 이 때문에 기 전 단장이 개발정보를 미리 알고 투기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