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1.6℃
  • 맑음서울 24.1℃
  • 구름많음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23.0℃
  • 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1.3℃
  • 흐림금산 22.7℃
  • 구름많음강진군 21.5℃
  • 구름많음경주시 22.2℃
  • 구름조금거제 21.0℃
기상청 제공

'땅 투기' 의혹 고위공직자…軍장성, 보훈처·선관위 간부 등 5명

특수본, 지난달 30일 전 행복청장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의 부동산 투기 수사 대상에 현직 국가기관 고위 간부들과 전직 군 장성들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특수본은 고위공직자 5명의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5명 중에는 이미 알려진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장 뿐만 아니라 국가보훈처 고위급 간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소속 국장급 간부, 전 사단장급 군 장성 2명 등이 포함됐다.

 

이들 5명은 부동산이 개발될 것이라는 내부 정보를 이용해 세종시나 강원도 양구 등의 부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중 강제수사가 진행된 피의자는 전 행복청장 A씨다. 특수본은 지난달 30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의 요구에 따라 현재 보완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수본은 A씨 외 4명에 대해서는 아직 강제수사에 착수하지 않았다.

 

특수본 관계자는 “상세한 내용은 수사 중으로 확인해줄 수 없음을 양해해달라”고 밝혔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