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8℃
  • 구름많음강릉 30.0℃
  • 구름많음서울 30.1℃
  • 구름많음대전 30.7℃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5℃
  • 흐림광주 28.8℃
  • 구름많음부산 27.0℃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8.3℃
  • 맑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7.5℃
  • 흐림금산 29.2℃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野 대권주자들, '암투병' 천안함 유족 별세에 애도

 

천안함 폭침 희생자인 고(故) 정종율 상사의 부인 정경옥씨가 암 투병 끝에 별세한 소식이 전해지자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이 일제히 애도를 표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버님에 이어 어머님까지 떠나보내 드린 17세 아드님의 큰 슬픔에 위로의 말씀을 찾기조차 어렵다"며 "너무나 큰 고통이지만 꼭 이겨내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최원일 함장님, 전준영 천안함 생존자 전우회장님을 포함한 전우들의 상심도 무척이나 크리라 생각된다"며 "코로나 방역지침으로 인해 조문조차 할 수 없으니 속상하고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고인은 하나뿐인 아들을 최원일 천안함장에게 부탁하고 외롭게 돌아가셨다고 한다"며 "부모를 여의고 홀로 남겨진 이 아들은 우리 모두가 돌봐야 할 우리의 아이다. 우리 공동체가 따뜻하고 강함을, 이 아이가 외롭지 않음을 많은 분이 증명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권주자인 박진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상주는 막 고등학생이 된 외동아들이라고 한다. 세상을 홀로 헤쳐 나가야 할 아이에게 아직 세상은 험하기만 하다. 우리는 용기를 심어줄 의무가 있다"며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호국정신이 바로 선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국가가 나서야 한다. 홀로 남은 어린 유족이 시련을 이겨내고 잘 커 나갈 수 있도록 교육을 책임지고 생계를 책임질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어떤 국민도 대한민국을 더 사랑했다는 이유로 고통을 겪거나 우리 사회가 가진 온기로부터 멀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보승희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가를 위해 순직한 천안함 장병들과 또 남겨진 유가족들이 합당한 예우를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상사는 지난 2010년 3월26일 천안함 침몰사건으로 전사했다. 부인과의 사이에 아들 한 명을 뒀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