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7℃
  • 흐림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4.6℃
  • 구름조금대전 26.0℃
  • 흐림대구 21.2℃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조금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조금고창 26.6℃
  • 구름조금제주 26.3℃
  • 흐림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3.2℃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뉴 마린보이’ 황선우, 자유형 100m 결승서 5위…69년만 아시아 최고 성적

47초 82 기록하며 5위 차지…동메달과 0.38 차이
미국 케일럽 드레슬 47초 02 올림픽신기록 달성하며 금메달

 

‘뉴 마린보이’ 황선우가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5위를 차지했다.

 

황선우는 29일 오전 11시 37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펼쳐진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 47초 82를 기록하며 5위에 올랐다.

 

황선우는 지난 1952년 헬싱키올림픽에서 일본의 스즈키 히로시가 딴 은메달 이후 69년 만에 올림픽 100m에서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전날 준결승에서 47초 56으로 아시아신기록과 한국신기록을 갱신하며 4위로, 대한민국 선수로는 처음 결승에 진출한 황선우는 6레인에서 물살을 가르며 첫 메달 획득에 도전했다.

 

하지만 5번째로 터치 패드를 찍으며 0.38 차이로 아쉽게 메달권 진입에는 실패했다.

 

황선우는 생애 첫 올림픽을 노메달로 그쳤지만, 100m와 200m에서 연일 신기록을 수립하며 전 세계에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 경기신문 = 김도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