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8.5℃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與 "4기 민주정부 세우겠다" 野 "착한 독재 우려"

부마민주항쟁 42주년 맞아 대선승리 다짐


 

여야는 16일 부마민주항쟁 42주년을 맞아 항쟁의 의미를 되새기며 제각각 내년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욱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민주주의를 지키고 발전시키기 위해 힘써왔다"며 "이제 국민의 선택에 의해 대한민국의 미래 방향을 결정하는 대선을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도구로써 다시 한번 국민의 선택을 받아 4기 민주정부를 세우고, 국민이 명령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어가겠다"며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 희생자들 명예 회복과 보상을 위해서 더욱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후보 수락 연설에서 '공동체를 위해 기꺼이 불편을 감수하는 국민'을 운운했다"며 "권력이 공동체를 앞세워 시민의 권리를 제한하고 불편을 강요했던 과거가 바로 지난 독재의 요체"라고 지적했다.

 

그는 "권력에 취해 '내가 하면 착한 독재'라는 내로남불식 타락에 빠진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받들어 진정한 시민 자유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