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2.7℃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5.3℃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8.5℃
  • 맑음광주 7.3℃
  • 구름많음부산 9.2℃
  • 맑음고창 3.3℃
  • 구름조금제주 9.4℃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1℃
  • 구름조금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경찰, 윤석열 장모 '양평 부동산 개발 특혜 의혹' 내사 착수

 

경찰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 씨의 양평 부동산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장모의 양평 부동산 개발 의혹을 알고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수원 을)의 질의에  "내사 결과가 나오면 조치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이 양평군수로 있던 2012∼2018년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 가족회사가 양평 공흥지구의 아파트 개발사업을 시행해 800억원의 분양 매출을 올렸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같은 당 김민철 의원이 '윤 전 총장의 처가 가족회사가 2012년 양평군에 사업시행인가를 요청했고 2년 안에 처리해야 하는데 1년 8개월을 넘겨 사업을 진행했다'는 지적에 대해 "명백한 불법 특혜행정으로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행정 하는 입장에서, 법률가의 입장에서 말씀을 드리면 양평에 필요한 임대주택을 (LH에서) 짓겠다는 것을 거부하고 여기(윤 전 총장 처가 회사에 대해)는 허가해 준 것은 모순된 행위"라며 "사업시행인가 기간이 지나면 실효가 된다. 소급해 연장해주는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양평에 임대든 분양이든 주택의 일정 정도가 필요하다고 판단이 되면 가급적 공공기관에 맡겨 개발이익을 환수하면서 낮은 가격에 주택을 공급하는 게 행정원칙에 당연히 부합한다"고 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