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5 (일)

  •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8.5℃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7℃
  • 구름조금울산 8.8℃
  • 맑음광주 8.5℃
  • 구름조금부산 10.0℃
  • 맑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0.1℃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2℃
  • 구름많음경주시 8.0℃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대장동 결투' 2차전…국토위 경기도 국감 '전운'

국힘 김은혜 의원 등 '한방' 별러
이재명, 적극적 해명으로 역공 노려
도, 기본주택 등 쟁점사항 대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외부 일정 없이 ‘대장동 2차 공방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를 준비한다.

 

이 지사는 18일 열렸던 행안위 국감에 이어 20일 열리는 국토위 국감도 대장동 사업에 따른 개발이익 환수 조치 등에 대해 국민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는 각오다.

 

이 지사는 또 민간 업체들의 막대한 개발이익을 100% 환수하지 못하게 된 배경에 과거 야당의 조직적 방해가 있었다는 점도 부각하면서 부동산 개발 이익 환수를 위한 제도 정비 방침도 밝힐 전망이다.

 

경기도 내부에서도 행안위 국감과 마찬가지로 국토위 국감이 ‘대장동 공방전’이 지속될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다.

 

도의 한 직원은 “지난 행안위 국감을 보니 제출한 자료를 다 읽기나 했는지 모를 정도로 대장동 청문회가 됐다”며 “내일 국토위 국감 역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위 소속 야당 의원들 중 김희국 의원(국민의힘·군위군의성군청송군영덕군)처럼 국토부에서 다년간 근무한 경험이 있거나 이종배 의원(국민의힘·충북 충주)처럼 지자체장을 경험한 의원이 다수 포진된 만큼 행안위 국감과 다르게 압박의 강도가 거셀 것으로 예상돼 도 역시 이에 대한 대비에 전념하는 분위기다.

 

특히 김은혜 의원은 ‘대장동 의혹’이 자신의 지역구인 성남시 판교 지역 일인만큼 지역 주민들의 제보 등을 바탕으로 공세 수위를 높일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다만 정무위에서 경기도 부지사 출신인 박수영 의원(국민의힘·부산 남구갑)을 행안위에 긴급 수혈해 ‘대장동 저격수’로 활약할 것을 예상했으나 기대에 못 미친 것으로 봤을 때 국토위 국감도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도의 다른 직원은 “작년 국감도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기 연루 의혹을 두고 이 지사와 엮으려 했지만 실패했다”며 “수사에서 사실 여부가 드러난 사항이 아닌 만큼 올해 국감도 작년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 같다”고 예측했다.

 

이 밖에도 경기도 기본주택의 실현 가능성에 대한 검증이나 GTX 연장 등 도내 현안과 관련한 질의가 성사될지에 대해서도 주목된다.

 

경기도 기본주택은 이 지사의 대선 공약인 만큼 공세가 예상되고, 문정복 의원(더민주·시흥갑), 박상혁 의원(더민주·김포을), 송석준 의원(국민의힘·이천) 등을 중심으로 GTX와 밀접한 시군을 지역구로 둔 의원들의 질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됐다.

 

[ 경기신문 = 박환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