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6.8℃
  • 맑음서울 22.2℃
  • 맑음대전 20.9℃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조금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19.8℃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16.8℃
  • 맑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김동연이 쏘아올린 ‘김은혜 남편 애국 코스프레’ 점입가경

미국 방산업체 이익 대변이 애국? vs 허위사실‧명예훼손
김은혜 캠프, 김동연‧선대위 대변인 2명 12일 검찰에 형사고발
김동연 측 13일 기자회견 열고 반격…“국민 앞에 성실 소명해야”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측에서 쏘아 올린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배우자 ‘애국’ 논쟁이 점입가경이다.

 

김은혜 후보 측은 허위사실공표 혐의 등으로 김동연 후보와 캠프 관계자를 형사고발했고, 김동연 후보 측도 김은혜 후보를 향해 해명 촉구 기자회견을 여는 등 설전을 이어가고 있다.

 

김동연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전용기 선임대변인은 1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편을 애국자로 포장한 김은혜 후보는 국민 앞에 성실히 소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최근 김은혜 후보는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남편이 ‘국가관과 민족관이 투철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는데 남편의 주요 변호 실적을 보면 이와 완전 다른 듯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은혜 후보 남편이 근무하는 법무법인 홈페이지를 보면 우리 정부를 상대로 치열한 소송 등을 벌인 미국 방산 업체를 대리해 온 삶의 이력이 나열돼 있다”며 “애국자로 소개된 남편 이력이 이렇다면 국민들은 진정으로 애국자가 맞는지 의구심 갖기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전국 최대 광역단체장 후보 배우자가 국익을 저버리고 자본을 쫓아 다른 나라 기업의 이익만 대변하는 행태를 반복해왔다면 이는 큰 문제라고 할 수 있지 않겠냐”고 재차 주장했다.

 

그는 “김은혜 후보는 남편의 국가관, 민족관을 운운하며 ‘애국 마케팅’을 벌여왔다”면서 “그럼에도 김은혜 후보는 동행캠프 대변의 합리적 지적과 문제 제기를 허위사실로 몰아붙이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이고 위협적인 태도로 합리적 의심과 합당한 지적을 억누르려는 사람이 경기도지사가 될 자격이 있느냐”라고 비난했다.

 

전 대변인은 “김은혜 후보가 떳떳하다면 직접 남편의 변호 실적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면서 “진정으로 경기도민을 위한다면 국민 앞에 성실히 소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2일 김은혜 후보 선대위는 김동연 후보와 전홍규 선대위 대변인을 허위사실공표 및 명예훼손 혐의로 수원지검에 고발했다.

 

전 대변인은 지난 11일 ‘김은혜 남편, 애국자라더니 미국 군수업체 이익만 대변했나’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김은혜 후보 주장에 의문을 제기했다.

 

김은혜 후보 선대위 홍종기 대변인은 “피고발인들은 김은혜 후보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후보와 배우자에 대한 허위사실을 논평으로 공표하고 배우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동연 동행캠프 전홍규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과 별도로 논평을 내고 “김은혜 후보는 남편의 법무법인을 먼저 고소하라”며 반격에 나섰다.

 

전 대변인은 “김은혜 후보는 남편을 애국자로 추켜세우다 지적이 나오자 하루 만에 겁박하듯 법적 대응을 했다”면서 “남편의 수임 사건의 면면을 보면 ‘애국자 남편 코스프레’는 비판받아 마땅한 지점”이라며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어 “김은혜 후보는 겁박하지 말고 우리 정부와 공기관을 상대로 미국 방산업체를 대리한 적이 없다든지 아니면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다면 곧바로 구체적 내용을 들어 반박하라”고 반격했다.

 

그는 “남편이 근무하는 법무법인 홈페이지에 주요 실적 중 미국 방산업체 소송 대리 부분을 그대로 적시한 것이 무엇이 거짓이냐”며 “회사가 남편이 하지도 않은 일을 주요 실적이라고 게시했다는 주장이냐”고 날을 세웠다.

 

전 대변인은 “김은혜 후보 주장대로 회사가 남편의 국내 소송을 대리한 것처럼 잘못 게시했다면 회사를 먼저 고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은혜 후보가 기득권의 이익을 잘 대변해서 그런지 남편과 남편 회사가 하면 괜찮고, 힘없는 약자가 인용한 것은 잘못이라 고발하는 것”이라며 비꼬았다.

 

 

전 대변인은 경기신문에 “김은혜 후보가 자신의 기득권 이미지를 희석시키기 위해 ‘애국자’, ‘소녀가장’ 이미지를 내세우다 이렇게까지 온 것 같다”며 “과장되거나 잘못된 정보를 주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고발과 관련해서는 “수사기관에서 연락이 오면 성실하게 조사를 받으면 된다. 법리적으로도 전혀 문제될 부분이 없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