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3.1℃
  • 맑음강릉 29.7℃
  • 맑음서울 25.5℃
  • 맑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3.4℃
  • 구름많음고창 24.0℃
  • 흐림제주 20.7℃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25.3℃
  • 맑음금산 24.7℃
  • 구름많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30.4℃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김은혜, 김동연 추경 지적에 "애꿎은 발목 잡아 공격에만 열올려"

"53조 초과 세수 원인…文 정부 기재부가 세수 추계 엉망으로 했기 때문"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는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추경안 문제 지적에 “김동연 후보의 ‘추경 발목잡기’ 제 얼굴에 침 뱉기”라고 응수했다.

 

김은혜 후보 캠프 황규환 대변인은 13일 논평에서 “김동연 후보가 경기도를 위한 공약 경쟁에 밀리자 애꿎은 정부의 추경안을 발목 잡으며 김은혜 후보 공격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변인은 “새 정부는 문재인 정부가 외면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살리기 위해 또 ‘50조 원 규모의 추경’이라는 대선공약을 지키기 위해 국채 발행 없는 추경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체 약속을 지키겠다는 것이 무엇이 그리 잘못이냐”면서 “그동안 민주당이 나랏빚을 내가며 해왔던 매표용 생색내기 추경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방재정교부금 문제도 추경 이후 정부의 재정지원 등을 통해 풀어나가면 될 일”이라며 “당장 발등에 떨어진 불부터 끄는 것이 순서”라고 했다.

 

이어 “여야가 초당적으로 협력해도 모자랄 판에, 어떻게든 추경안 흠집내기에 몰두하는 김동연 후보는 경각에 달린 경기도민의 삶을 알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황 대변인은 “김동연 후보가 집요하게 집착하는 ‘초과 세수’ 문제만 해도 그 원인부터 따져봐야 한다”며 53조 원이 넘는 초과 세수가 발생한 이유를 “‘문재인 정부의 기재부’가 세수 추계를 엉망으로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동연 후보가 몸담았던 문재인 정부가 국민 혈세를 걷어 들이는 데에만 급급했기 때문”이라며 “정작 초과 세수문제에 답해야 할 사람은 김동연 후보”라고 비판했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