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5.7℃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2.3℃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2.4℃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4.0℃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눈물 보인 이준석 “조직에 충성하는 국힘 불태워버려야”

李, 윤리위 중징계 이후 36일 만 첫 공식 석상
“회견 도중 눈물 보인 건 분노 의미가 가장 커”
“내부총질 문자, 당 위기 아닌 대통령 지도력 위기”

 

이준석 대표는 여당을 향해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국민의힘을 넘어 조직에 충성하는 국민의힘도 불태워 버려야한다”며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13일 오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관련기자회견을 열고 “당은 이미 죽은 당이고, 죽은 당에 표를 줄 국민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비대위 전환에 대해 “의도는 반민주적이었고, 모든 과정은 절대 반지에 눈이 돌아간 사람들로서 진행됐다”며 “저는 (가처분 등) 할 수 있는 역할을 모두 다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 이 대표는 가처분 신청을 강행한데 따른 일각의 ‘선당후사’요구에 대해서는 “매우 가혹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대선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여러분이 입으로 말하는 선당후사 보다 훨씬 아린 선당후사였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내부총질’문자 논란에 대해선 “올 것이 왔다고 생각했다”며 “대통령이 원내대표에 보낸 어떤 메시지가 국민의 손가락질을 받는다면 그것은 당의 위기가 아니라 대통령의 지도력의 위기”라고 저격했다.

 

이 대표는 소위 윤핵관으로 불리는 몇몇 의원들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비판에 나섰다.

 

그는 “권성동, 이철규, 장제원 윤핵관들, 그리고 정진석, 김정재, 박수영 등 윤핵관 호소인들은 윤 정부총선승리에 일조하기 위해 모두 열세지역 출마를 선언하라”고 했다.

 

나아가 이날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윤 대통령 핵심측근)에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가던 이 대표는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 대표는 “(눈물을 흘린 건) 결국 가장 분노의 의미가 크다”며 “정말 한 달 남짓한 사이에 조용히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자기들끼리 북치고 장구치더니 결국 비상상황을 선포하고 이런 상황을 만들었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현재 경찰 수사 중인 성상납 사실관계와 증거인멸 교사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