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9.2℃
  • 맑음강릉 23.6℃
  • 맑음서울 21.7℃
  • 맑음대전 20.0℃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1.0℃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22.6℃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21.8℃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21.0℃
  • 맑음거제 21.1℃
기상청 제공

화성 폐기물처리시설서 대형 화재…1시간 40분만에 완진

시설 관계자 3명 긴급대피해 인명피해 없어
30t의 폐유기용제 담긴 옥외탱크 1기 소실

 

화성의 한 폐기물처리시설 옥외탱크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화성소방서는 17일 오전 8시 34분쯤 화성 우정읍 주곡리 한 폐기물처리시설에서 불이 나 약 1시간 40분만에 완진됐다고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지휘차 등 장비 92 대와 대원 161명을 보내 진화에 나서 오전 10시 13분쯤에 완진했다.

 

화재 당시 시설 관계자 3명이 자력 대피해 인명피해는 다행히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30t의 폐유기용제가 담긴 옥외탱크 1기가 소실되는 등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옥외탱크 저장소 1기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당시 화재 규모가 커 오전 9시 26분쯤 대응 1단계를 발령했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중이다.

 

[ 경기신문 = 임석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