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11.9℃
  • 연무서울 8.4℃
  • 흐림대전 9.2℃
  • 구름조금대구 13.3℃
  • 구름많음울산 11.0℃
  • 흐림광주 11.8℃
  • 흐림부산 10.5℃
  • 흐림고창 10.3℃
  • 제주 9.5℃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10.2℃
  • 구름많음금산 11.4℃
  • 흐림강진군 8.7℃
  • 구름많음경주시 13.5℃
  • 흐림거제 9.0℃
기상청 제공

아베 국장 오늘 거행…한덕수 총리·해리스 美 부통령 참석

경찰 2만명 투입 최고 수준 경계…국장 반대 시위도 예정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국장(國葬)이 27일 오후 도쿄 소재 일본무도관에서 거행된다.

 

아베 전 총리가 지난 7월 8일 참의원(상원)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받고 사망한 지 약 두 달 반 만에 열린다.

 

국장에는 국내외에서 총 4천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으로 이 중 700여 명은 외국 정부 관계자이거나 일본에 주재하는 외국 대사이다.

 

한국 정부 조문 사절단은 한덕수 국무총리 총리를 단장으로 부단장인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국회 부의장), 윤덕민 주일 대사, 유흥수 한일친선협회중앙회 회장(전 주일 대사)이 국장에 참석한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완강(萬鋼)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부주석 등도 참석한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허리케인 피해 대응을 이유로 참석을 취소하면서 주요 7개국(G7) 정상은 모두 불참한다.

 

아베 전 총리가 선거 유세 중 허술한 경호를 받다가 총격으로 사망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대규모 행사를 맞아 일본 경찰은 2만 명의 경찰관을 투입해 최고 수준의 경계를 펼친다.

 

국장을 앞두고 도쿄 시내 주요 역과 터미널, 지하철역 등에는 경찰이 배치됐고 도쿄 하네다공항 등에서는 폭발물 수색도 실시됐다.

 

경찰은 이날 도쿄 국회의사당 주변 등 곳곳에서 국장 반대 시위가 열리고 국장 행사장인 일본무도관 주변 공원에 일반용 헌화대도 설치됨에 따라 이 지역에도 경찰관을 대거 배치하기로 했다.

 

자위대에서도 자위관 특별의장대 등 1천390명이 동원돼 아베 전 총리의 유골을 실은 차량이 도쿄 자택을 출발할 때 예를 표하는 등 장례 의식에 참석한다.

 

이날 도쿄 간선도로인 수도고속도로와 도쿄 시내 행사장 주변에서는 교통 통제가 실시된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국민 여론이나 야당의 반대를 고려하지 않고 국장을 치르기로 결정하면서 아베 전 총리의 국장으로 국론은 분열되는 모습을 보였다.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은 국장의 법적 근거가 불명확하고 고인의 재임 중 업적에 대한 평가가 크게 엇갈리고 있는 점 등을 들어 이즈미 겐타(泉健太) 대표를 포함한 당 집행임원 9명 전원이 국장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국장 행사장 대관과 경비비, 외국 인사 접대 비용 등으로 총 16억6천만엔(약 165억원)의 세금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큰 비용도 문제로 지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