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7.8℃
  • 흐림강릉 6.7℃
  • 연무서울 8.4℃
  • 구름조금대전 9.7℃
  • 구름많음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9.3℃
  • 구름조금광주 11.5℃
  • 맑음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7.4℃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6.1℃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9℃
  • 맑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해리포터' 숲지기 해그리드 연기한 로비 콜트레인 별세

작가 조앤 롤링·주연 대니얼 래드클리프 "완벽한 배우" 애도
007시리즈 '골든아이'에선 악당 연기…영국 아카데미상 수상

영화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마법학교 호그와트의 숲지기 해그리드 역을 연기한 영국 배우 로비 콜트레인이 14일(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72세.

 

AP 통신은 이날 콜트레인이 고향인 스코틀랜드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고인은 2001∼2011년 개봉한 8편의 '해리 포터' 시리즈에서 호그와트 숲을 지키는 혼혈 거인 해그리드를 연기했다.

 

그는 이 영화에서 주인공 해리 포터와 그 친구들을 도와주는 정이 넘치는 조언자 역할로 나와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해리 포터 작가 조앤 롤링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다시는 로비와 같은 사람을 만날 수 없을 것이라며 그는 믿을 수 없는 재능을 지닌 완벽한 배우였다고 애도했다.

 

주연 대니얼 래드클리프는 "그는 내가 만난 가장 재미있는 사람 중 하나였고, 촬영장에서 어린 시절의 우리를 계속 웃게 했다"며 "그의 별세에 무척 슬프다"고 말했다.

 

고인은 1950년 스코틀랜드 러더글렌에서 태어났다. 본명은 앤서니 로버트 맥밀런으로, 배우의 길로 들어선 뒤 존경하는 재즈 음악가 존 콜트레인의 이름을 따서 활동명을 로비 콜트레인으로 바꿨다.

 

그는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40년 넘게 배우로 활약했다.

 

007시리즈의 '골든아이'(1995)와 '언리미티드'(1999)에 출연해 러시아 국가보안위원회(KGB) 출신의 마피아 두목을 연기했고, 1990년대 영국의 인기 드라마 '크래커'에선 주연을 맡았다.

 

'크래커'와 '해리 포터' 배역으로 영국 아카데미 TV 부문 남우주연상과 영화 부문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콜트레인의 에이전트 벨린다 라이트는 성명에서 "고인은 해리 포터의 해그리드 역으로 가장 잘 기억될 것"이라며 "그는 전 세계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기쁨을 가져다준 역할을 했고 20년 넘게 매주 팬레터를 받았다"고 추모했다.

 

007시리즈 제작자 마이클 G. 윌슨과 바버라 브로콜리는 "한계를 모르는 재능을 가진 매우 뛰어난 배우였다"며 고인의 영면을 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