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3.2℃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4.6℃
  • 맑음고창 7.4℃
  • 맑음제주 14.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9.7℃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일본, 독일에게 2-1 역전승…빛난 모리야스 감독의 용병술

일본, 독일에게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의 악몽 다시 상기 시켜
전반 선제골 허용 했지만 후반 들어 집중력 발휘해 2-1 역전승
교체 투입된 도안 리쓰, 아사노 다쿠마 연속 득점

 

일본이 ‘전차군단’ 독일에게 러시아 월드컵의 악몽을 다시 상기시켰다.

 

일본은 23일 카타르 알라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독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E조 첫 경기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경기 시작 전 기자회견에서 독일 축구대표팀 요주아 키미히(바이에른 뮌헨)는 “지난 러시아 대회 조별리그 한국전 패배를 상기하며 일본전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라고 필승을 다짐했지만 그 다짐이 무색해졌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챙긴 일본은 이번 대회 죽음의 조로 불리는 E조에서 16강 진출 희망을 살렸다.


일본은 또 전날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꺾으며 이번 대회 첫번째 이변을 연출한 데 이어 월드컵 통산 4회 우승에 빛나는 독일을 따돌리며 두번째 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FIFA 랭킹 7위 스페인과 11위 독일, 31위 코스타리카와 한 조에 속해 죽음의 조로 불린 E조에서 24위 일본은 첫 경기를 기분좋게 출발했다.


일본은 경기 시작 8분 만에 오른쪽 측면에서 이토 준야의 패스를 받은 마에다 다이젠이 독일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반격에 나선 독일에 고전한 일본은 전반 16분 안토니오 뤼디거의 헤더슛이 골문을 벗어났고 20분 요주아 키미히의 오른발 슛은 골키퍼 곤다 슈이치의 선방으로 실점 위기를 모면했다.


그러나 일본은 전반 33분 골키퍼 곤다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볼을 잡은 다비트 라움을 넘어뜨리며 페널티킥을 내줬고 키커로 나선 귄도안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일본은 전반 추가시간 카이 하베르츠에게 추가골을 넣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골이 취소돼 가슴을 쓸어내리며 전반을 0-1로 마쳤다.


전반전 슈팅수 13-1로 절대적인 열세를 보인 일본의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후반들어 구보 다케후사와 나가토모 유토 대신 도미야스 다케히로와 미토마 가오루를 투입하며 전술의 변화를 줬다.

 

후반 15분 독일 귄도안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고 26분 세르주 그나브리의 헤더슛은 골키퍼 곤다가 막아내며 추가골을 내주지 않은 일본은 후반 30분 기다리던 동점골을 뽑아냈다.


미토마의 침투 패스에 이은 미나미노 다쿠미의 슛을 독일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쳐내자 독일 골지역 오른쪽에 있던 리쓰가 달려들며 왼발로 골망을 흔들은 것.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일본은 후반 38분 이타쿠라 고가 올린 크로스가 다쿠마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돌파한 뒤 노이어 골키퍼를 앞에 두고 강한 오른발 슛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다급해진 독일은 추가 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노이어까지 올라와 공격에 가담하며 동점 골을 노렸지만, 또 한 번 이변의 제물이 되고 말았다.

 

한편 독일은 지난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한국에 0-2로 패배해 1938년 이후 80년 만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바 있다.

 

[ 경기신문 = 유창현 기자 ]